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대전청년작가장터 D-ART+ 첫 개최 성료

작가 20명 참가, 40여 작품 소장자 만나
지역예술가와 시민들 소통의 장 되기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2:01 수정 2019-10-10 13: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청년작가장터2
대전청년작가장터1
대전문화재단과 D-ART+ 실무추진단이 첫 개최한 대전청년작가 장터가 40점이 판매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대전청년작가장터 D-ART+는 침체된 대전 미술시장의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고 소장 문화를 만들어 가는데 취지를 뒀다. 또 시민과 지역 청년 예술가 사이의 경계를 허물고 예술을 통한 소통의 장으로 마련을 위해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는 만 39세 미만 총 20명의 청년작가의 10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됐다. 이 결과 40점이 소장자를 찾아가는 성과를 이뤘다.

행사를 진행한 관계자는 "예술가와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펼치는 대전청년작가장터가 꾸준히 진행돼 청년예술가들이 지역에 자리 잡고 활동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비눗방울에 상상력이 퐁퐁

  •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진도북춤에 어깨 춤이 ‘들썩’

  •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알록달록 가을 옷 갈아입는 계룡산

  •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 유림공원 국화전시회 찾은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