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文 충청서 친기업 행보에 여야 초당적 '환영'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좋은 기회라 평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5:48 수정 2019-10-10 18:38 | 신문게재 2019-10-11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민주한국당 로고
충남 아산 삼성디스플레이에 2025년까지 13조 1000억원이 투입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초당적 환영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친기업 행보에 대해 여야 모두 한뜻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한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충남 아산에서 삼성디스플레이와 충남도, 디스플레이 분야 대학, 연구기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신규투자·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삼성디스플레이는 2025년까지 13조 1000억원의 대규모 신규투자를 약속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개발에 3조 1000억원, 시설투자에 10조원이 투입된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부회장이 아산을 방문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지역 정가는 충남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대감을 걸고 있다. 2025년까지 8만여개의 일자리가 생겨나고, 기존 생산라인 노동자에 대한 감원 없는 고용 승계를 전제로한 투자에 의미가 깊다는 게 이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우선 더불어민주당은 진정한 양질의 일자리 만들기에 기대감을 보였다. 지속적인 교육 여건과 생활 인프라, 투자 환경이 개선되고 다양한 글로벌 기업이 찾아올 수 있는 한국 경제의 새로운 심장이 될 것이란 입장도 밝혔다. 민주당 관계자는 "일자리와 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와 시민, 의원 모두 마음을 모았기에 가능한 일로, 앞으로 지역에 좋은 현상으로 자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측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미래 먹거리 창출이라는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이 맞춰진다면 여야 문제를 떠나 미래 먹거리 산업에 좋은 일이라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국당 충남도당 관계자는 "13조 1000억원이라는 자금이 투자되면 충남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고, 일자리도 그만큼 많이 늘어나 여야를 떠나 환영할 일이라 생각한다"며 "인재 양성과 민간투자도 진행되는 만큼 성장동력으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 ‘가을 속으로’ ‘가을 속으로’

  •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