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경기 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 14번째 확진…수평전파 가능성

야외 생존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 가능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6:27 수정 2019-10-10 18: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91009 ASF 발생지도(14차)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발생 위치도.
경기도 연천 돼지농장에서 국내 14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진되면서 야외에 남아 있던 바이러스에 의한 수평전파 가능성이 제기된다.

10일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연천에서 돼지 4000마리를 사육하는 돼지농장에서 신고된 식욕부진 의심축을 정밀조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을 확진했다고 밝혔다.

이번 확진은 지난 3일 경기도 김포에서 발생한 이후 엿새 만에 발생한 것으로 해당 농장을 비롯해 반경 3㎞ 이내 사육돼지 9300여 마리를 살처분할 예정이다.

또 지난 9일 오후 11시부터 48시간 연천군 일대에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내리고 완충지역으로 관리되던 연천을 발생지역으로 재분류했다.

이로써 ASF 바이러스가 경기 북부 접경지역 밖으로 빠져나오지 않도록 고립화 방역을 강화하고 역학조사 중이다.

특히, 이번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사례는 야외에 남아 있던 바이러스에 의한 수평전파 가능성에 주목되고 있다.

연천군에서 처음으로 ASF 발병 사례가 나온 것은 지난달 18일 제2차 확진에서다.

ASF 최장 잠복기인 19일을 넘긴 시점에서 25㎞ 떨어진 농장에서 발병했다는 점에서 주변에 잔존한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 점쳐지는 것.

ASF 바이러스는 가축 몸에 들어간 후 잠복기는 최대 19일이지만, 야외에 존재할 경우 생존 기간이 더 늘어난다.

야외에 묻어 있던 바이러스가 파악되지 않는 경로를 통해 해당농장 가축에 들어가 새롭게 감염을 일으킨 수평전파 경우가 아닌지 역학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오염지역 내 야외에서 생존한 바이러스가 축사에 들어가 발병한 사례가 아닌지 조심스럽게 조사 중이다"라며 "도로를 소독하는 등 경기 북부 접경지역에 바이러스를 고립시키기 위해 방역을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오월드 조류독감 예방 방역, 아산 야생조류 분변은 ‘저병원성’

  •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2019 대전 일자리종합박람회 개최

  • ‘가을 속으로’ ‘가을 속으로’

  •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 2019 세계과학도시연합(WTA) 국제행사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