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 혁신도시 지정 '청신호' 켜지나

양 지사 "문 대통령으로부터 '기대해도 좋을것' 답변 들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0 16:47 수정 2019-10-10 17:1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010_164501091
양승조 충남지사는 10일 오후 기자실을 찾아 브리핑을 열고, 서산 해미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비공개로 진행된 오찬간담회 내용을 밝히고 있다. 내포=김흥수 기자
혁신도시 지정 등 충남도 내 굵직한 현안들이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보인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0일 오후 기자실을 찾아 브리핑을 열고, 서산 해미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비공개로 진행된 오찬간담회 내용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 "문 대통령으로부터 '기대해봐도 좋지 않겠냐'는 답변을 들었다"며 "국회의 입법적인 문제가 있을 뿐, 여당과 정부가 혁신도시 지정을 낙관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대통령이)도민들이 가장 염원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공공기관 이전은 정부 내부적으로 논의해본 적이 없다"며 "언제 이전하고 구체적인 논의조차 안된 상황에서 법률 개정이 선행될 수 있겠냐"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서해선 복선전철 직선연결 관련, "신안선과의 직결은 고속철과 지하철인 만큼 선로가 달라 현재로서는 안되는 상황"이라며 "제4차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해 국도 간선과 연결하는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문 대통령이) 오늘 2700억원에 달하는 가로림만 국가정원 조성에 대해 확답을 준 것과 삼성디스플레이와의 13조1000억원 투자협약, 해양신산업 육성 지원 등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