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리뉴얼 충청] 암울한 지역 경제… 떨어진 사기부터 끌어올리자

대내외 악재 복합… KDI, 7개월째 경기부진 평가
대전상의 "혁신성장으로 생산성 높여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3 10:20 수정 2019-10-13 14:11 | 신문게재 2019-10-14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상의
경기 침체의 늪에서 허덕이는 지역 경제에 변화의 바람이 절실하게 요구되고 있다.

기업들은 근로시간 단축과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기업활동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설상가상으로 미·중 무역분쟁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까지 대내외 악재가 복합적으로 겹치면서 지역 경제의 불황이 장기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중소기업과 상공인들 사이에선 기업의 혁신과 분위기 반전의 필요성이 거듭 강조되고 있다.

그동안 국내 경제는 물론, 지역 기업들의 경제지표 등을 보면 한마디로 암울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한국 경제 상황을 놓고 7개월 연속 부진 판단을 내렸다. 경제동향 10월호에서 "소비가 확대됐지만, 수출이 위축되면서 경기 부진이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KDI는 작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경기 상황에 대해 '둔화'라고 본 데 이어 4월부터는 '부진'이라고 진단했다.

지역 경제단체들이 조사한 각종 경제지표도 올해 초부터 어둡게 나타났다.

대전상공회의소가 지역 30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올해 1분기 기업 경기전망을 조사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77로 집계됐다. 지수는 3분기 연속 감소했다.

특히 올해 3분기 경기전망 조사 결과에서도 BSI가 기준치(100)에 크게 못 미친 71로 집계됐다. 임금 상승과 원자재 가격 변동, 자금조달 악화 등으로 인해 대부분의 업종에서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중소기업 역시 경기가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본부가 지역 중소기업 268개를 대상으로 한 경기전망 조사 결과, 10월 대전·세종·충남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는 전월 대비 0.4p 하락한 83.4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3.2p 하락했다.

이 같은 악재 속에 경제단체들은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으로 기업들의 사기 진작과 미래 예측 등을 꼽았다.

임승종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본부장은 "내수 부진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기업들의 전반적인 경영환경이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각종 규제를 완화해 중소기업이 과감한 투자를 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 기업들의 사기를 진작할 수 있는 정부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급변하는 사회환경 속에서 '변화와 혁신'의 중요성도 언급됐다.

조인구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대전세종충남연합회장은 "단순히 원가를 절감하고 물건을 잘 만들어 파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며 지속적인 혁신활동을 통해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 또 기업들은 새로운 목표를 가져야 하며, 단기적으로 장기적으로 항상 미래를 예측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파격적인 규제개혁이 이루어져야 하며, 내년 50인 이상 중소기업도 주 52시간 근로제가 적용되므로 유연근무제 확대 등의 보완책이 시급하다"면서 "기업인들도 어려운 때일수록 힘을 내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을 읽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혁신성장으로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수능 D-1, 예비소집 실시 수능 D-1, 예비소집 실시

  •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불씨 나누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불씨 나누기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