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이슈&화제

[르포] 'SNS 핫플레이스' 대전 목척교 포차거리

날씨 좋아 야외 포차 인기... 대기시간 30분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메뉴... 레트로 감성 물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3 10:43 수정 2019-10-14 09:56 | 신문게재 2019-10-14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목척교 포차거리1
지난 12일 저녁 11시가 넘는 시간에도 포장마차에 사람이 가득 차있다.
"이모! 여기 가락국수 하나 더 요!", "자리 나려면 얼마나 기다려야 돼요?"

지난 12일 토요일 늦은 저녁, 중구 목척교 일대 포장마차 가게에는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줄줄이 이어진 포장마차 가게는 이제 젊은 세대들이 '포차거리'라고 이름을 붙였고, SNS상에는 이미 유명세를 타고 있다.

대전천을 따라 포장마차의 좌석이 마련돼있고, 자리가 있는 가게면 아무 곳이든 들어가려 살펴보니 이미 모든 가게가 만석이었다. 기다려야 하는 시간을 물어보니 손님으로 계시던 어르신은 "나도 20분 기다렸다"고 말했다.

지난달 처음으로 포장마차를 방문한 대학생 A 씨는 "무더운 날씨가 지나고 바람이 딱 좋은 요즘 같은 시기에 야외에서 친구들과 이렇게 오손도손 얘기할 수 있으니 지난달부터 5번 이상은 왔다"며 "친구들에게 추천하려고 얘기를 했었는데 이미 SNS로 봐서 다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목척교는 1912년에 세워진 대전역과 중앙로를 잇는 다리다. 앞쪽으로 음악분수가 다른 한쪽에는 하트 구조물과 전망대가 설치돼 있어 분수를 보기에도 좋다. 차가 다니던 하상도로는 이미 많은 시민의 조깅 코스로도 이용되고 있었다.

또한 유명 만화가 허영만 씨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서 목척교 포장마차 일대를 방문하며 더 유명해졌다. 포장마차를 운영하는 사장은 "가게로 찾아와 '여기가 그 방송 나온 곳 맞아요?'라며 묻는 젊은 층들이 많아졌다"며 "한 달 전쯤부터 옛 추억이든 방송을 통해서든 주말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가게를 많이 찾아주니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목척교 포차거리2
목척교 일대 거리에 줄 이어진 포장마차 가게의 모습
30분 정도 기다린 후 포장마차 자리에 앉자마자 주위에 모든 사람의 이야기가 들렸고 곳곳의 테이블에서는 옆 테이블과 합석한 일행도 볼 수 있었다. 천을 따라 맞는 가을 저녁 바람에 가게에 있는 모든 사람의 얼굴에는 웃음꽃이 폈다.

가락국수우동, 꼬마김밥, 골뱅이 무침 등 보기 힘든 거창한 메뉴들은 아니지만 소소한 메뉴들로 옛 추억에 잠기며 '레트로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었다.

물론 문제점도 없지 않다.

목척교 중심으로 300m 정도 조성된 포차거리는 인도를 점령할 뿐만 아니라 주차공간까지 넘어가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포차거리 부근에서 자주 산책을 한다는 B 씨는 "인도에 이렇게 가게들이 시끄럽기도 해서 매번 돌아간다. 이웃에게도 배려를 좀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자치구 관계자는 "많은 관광지가 사실 의도하지 않은 마케팅으로 이뤄진 관광지도 많다"며 "모든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최근의 포차문화처럼 하나의 관광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한 문제라도 더’ ‘한 문제라도 더’

  • ‘선배님 파이팅’ ‘선배님 파이팅’

  • 수능 D-1, 예비소집 실시 수능 D-1, 예비소집 실시

  •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불씨 나누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불씨 나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