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82년생 김지영’을 만나다, 제작기 영상 최초 공개…‘화제 만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4 13:2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제작기 영상을 최초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82년생 김지영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이번에 공개된 제작기 영상 속엔 감독의 연출 의도부터 배우들의 출연 계기까지 ‘82년생 김지영의 시작에 대한 이야기가 고스란히 녹여 있다.

 

먼저, 김도영 감독은 나와 내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우리의 이야기다. ‘우리가 어떠한 곳에서 살아왔고, 살고 있고, 앞으로 살아가야 될까하는 고민을 함께 나누는 영화라며 평범한 30대 지영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의 연출 의도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 지영 역을 맡은 정유미는 영화를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어떤 이끌림,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영의 마음이 여러분들께 닿아서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지영을 걱정하며 지켜보는 남편 대현으로 분한 공유는 평범하고 소소한 이야기지만 그 안에 묵직함이 느껴졌다며 시나리오를 읽은 소감을 드러내 평범하지만 특별한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 예정이다.

 


한세화 기자 ent88@

포토뉴스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