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태극전사, 다음달 19일 '삼바축구' 브라질과 친선경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4 09:48 수정 2019-10-14 10: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3101205640001300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다음 달 '삼바 축구'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치른다.

브라질축구협회(CBF)는 11월 19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한국과 친선경기를 펼친다고 발표했다.

대한축구협회는 "(브라질축구협회)추진 중이지만 아직 확정은 아니다"고 밝혔다.

브라질축구협회는 13일(이하 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브라질 국가대표팀이 다음 달 아르헨티나와 한국과 만난다"면서 다음 달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기간 친선경기 일정을 공개했다.

브라질 대표팀은 다음 달 19일 UAE 아부다비의 무함마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맞붙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1월 14일 레바논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원정 경기를 치른다. 대표팀은 이후 평가전 상대를 찾아왔다.

오는 12월 10~18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풋볼 챔피언십에 참가하는 한국 대표팀은 11월 평가전이 올해 마지막 친선경기다.

그러나 11월 A매치 기간 유럽에서는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예선, 아시아에서는 카타르 월드컵 예선이 예정돼 상대 팀을 찾기가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브라질이 글로벌 투어 일환으로 11월 14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아르헨티나와 맞붙으면서 레바논 원정을 치르고 난 뒤인 한국과 협상 테이블도 차려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올해 마지막 평가전이지만 레바논 원정 후 우리 선수들의 이동 거리 등을 고려해 국내 개최는 무리라는 판단을 하고 있다.

한국이 브라질 국가대표팀과 마지막으로 대결한 것은 6년 전인 2013년 10월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친선경기(0-2 패)다.

한국 브라질과 역대 5차례 맞붙어 1승 4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