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대전 초대 민간체육회장 내년 1월 15일 선출

선거는 대의원확대기구 방식... 선거관리위원회 설치 다음달 21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4 14:48 수정 2019-10-15 08:55 | 신문게재 2019-10-15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시체육회
대전 체육 초대 민간체육회장 선거일이 내년 1월 15일로 최종 확정됐다.

대전체육회는 14일 오후 2시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2019년도 제5차 이사회, 제1차 임시대의원총회'를 열고 초대 민간체육회장 선거와 관련한 로드맵을 확정했다.

그동안 지자체장이 맡아오던 체육회장을 '체육의 정치 독립'을 위해 지난 1월 국민체육진흥법 일부 개정 법률안 통과로 민간이 맡아야 하는 조치에 따른 것이다.

이날 이사회와 대의원총회 안건도 내년 초대 민간체육회장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 규정 제·개정 등 총 4건으로 이뤄졌다.

세부 내용을 보면 ▲회장선거관리 규정 제정 ▲자치구체육회 운영규정 전면 개정 ▲회장선거관리위원회 구성(안) 등이다.

선거는 방식은 현행 자치단체장의 당연직에서 대의원확대 기구로 회장을 선출한다. 이를 위해 선거 준비·관리 등 업무 추진을 위해 다음 달 21일 7인 이상 11인 이하의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 운영할 계획이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인 수 배정, 선거인명부 작성, 당선인 결정 등 업무를 추진해 나간다.

허태정 회장은 "원칙적으로 보면 이번 선거가 지역 특성에 맞게 구분해야 하는데, 대한체육회가 새롭게 출발하는 지역 체육에 여지 등을 두지 않았다"면서 "이는 분란 우려가 있어 일괄적으로 가이드 라인을 정한 것으로 향후 시간이 지나면 유연성을 발휘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이사회 통과로 민간체육회장 선거는 다음 달 26일 선거일 공고를 시작으로 본격 닻을 올린다.

최대현 시체육회 팀장은 "회장선거 관리규정은 선거 70일 전 체육회 홈페이지에 게재된다"며 "공정하고 훌륭한 선거를 치를 수 있도록 임원들도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허태정 회장은 "민간체육회장 선거에서 갈등 소지가 있지만, 현재 우리 사회는 성숙했다고 본다"며 "공정한 경쟁에 승복하고 하나로 통합하는 리더십을 발휘해 마지막 소임을 다하겠다. 체육회가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모두가 뜻을 모아주고, 한마음으로 가는 계기를 함께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