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국감 이슈] 충남대병원 주요 화두에 비정규직 전환, 응급실 내 난동자 대응 등 올라

국감서 병원 주요 현안 논의
비정규직의 직접고용 전환, 병원 내 발생하는 난동 대응 등 문제 제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4 15:13 수정 2019-10-14 16: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대병원
14일 교육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충남대병원의 주요 현안으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응급실 내 난동 사고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날 여야 의원들은 병원 내부에서 발생하는 문제점 제기는 물론 대책 마련까지 제시하며 국정감사가 진행됐다.

먼저 국회 교육위원회 임재훈 의원은 현재 충남대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비정규직 직원에 대해 병원 측의 직접고용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현재 충남대병원에 있는 비정규직 근무자는 261명으로 조사됐다"며 "서울대병원은 이미 비정규직에 대해 직접고용이 완료된 사항인데 충남대병원도 속히 마무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대병원은 지난달,정규직 전환 대상자 614명 전원을 직접고용 방식으로 전환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서울대병원은 내달 1일자로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이 완료된다.

서울대병원의 결정에 따르겠다던 충남대병원은 서울대병원의 직접고용 전환에도 불구하고 자회사를 설립해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응급실 내에서 난동을 포함한 사건, 사고가 다른 병원에 비해 많이 발생한다는 문제도 제기 됐다.

서영교 의원은 "충북대병원에 비해 충남대병원 응급실에서 발생한 난동이 작년 10건, 올해 7건으로 유독 많다"며 "응급실에서 난동을 부리는 사람에 대한 처벌법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실제로 충남대병원을 포함한 전국 10개 국립대병원의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찬열 교육위원장도 국감 자료를 통해 위와 같은 사안을 지적했다. 국립대병원 10곳으로부터 제출받은 '폭행·난동 등 국립대병원 사건·사고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2019년 8월까지 총 420건이 발생했다.

사건·사고 유형별로는 폭행·난동이 367건으로 87.4%를 차지해 압도적 수치를 보였고 장소별로는 응급실이 247건으로 60%를 차지했다.

이에 충남대병원 송민호 원장은 "비정규직 관련 사항에 관해서 현재 20여차례 노사정 협의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며 "활발한 논의를 통한 협의 결과에 따라 공식 결정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 "사건·사고의 경우 충남대병원은 현재 방문하고 있는 환자 수가 충북대병원보다 많아 환자 수에 따라 비례하는 건수라고 생각한다"며 "자체 대응을 위해 중부경찰서와 긴급신고체계를 가동하고 있고 폭행, 난동 시 대응을 메뉴얼에 따라 직원들에게 교육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