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기획/연재 > 6ㆍ5 재보선 누가 뛰나?

[신천식의 이슈토론] 효문화뿌리축제, 국가 대표 축제로 뿌리내리려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5 10:50 수정 2019-10-15 18:15 | 신문게재 2019-10-16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015_092627867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14일 오전 10시 30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효문화뿌리축제, 지속가능성을 공유하다'라는 주제로 박용갑 중구청장, 지진호 건양대 교수, 임재희 자원봉사자가 참석해 토론을 진행했다.
지난달 3일 동안(27~29일) 열린 '제11회 대전효문화뿌리축제'를 놓고 상시 운영이 가능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뿌리공원 2단지를 조성해 효테마파크로 거듭나려는 만큼 구축한 시설들을 효율적으로 활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진호 건양대 교수는 지난 14일 오전 10시 30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대전 엑스포 과학공원 활용도 지금까지 뾰족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효문화뿌리축제 역시 부지 확장 후 지속적인 활용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은 '효문화뿌리축제, 지속 가능성을 공유하다'라는 주제로 박용갑 중구청장, 지진호 건양대학교 호텔관광학과 교수, 임재희 자원봉사자가 참석해 진행됐다.

효문화뿌리축제와 대전칼국수축제가 올해 처음으로 한 공간에서 펼쳐졌다. 200여 개 문중의 퍼레이드에 4500여 명이 참석했으며, 풍물놀이, 합창 페스티벌, 먹거리 장터 등 어울림 장이 마련됐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두 축제를 함께 하는 것이 첫 시도여서 걱정이 많았지만, 직원들과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저렴한 가격과 쾌적한 화장실, 안전 문제 등 불편 해소에 중점을 뒀다"라고 설명했다. 임재희 자원봉사자도 "동네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에 마음이 뭉클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효문화뿌리축제가 충청지역 색깔과 잘 어우러져 발전 가능성이 무한하지만, 프로그램 구성과 재원 확보에 변화를 꾀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지 교수는 "효문화뿌리축제가 지속 가능하게 하려면 몰입도 높은 콘텐츠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며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아카데미를 열고, 관람객들 스스로 쓰레기 처리를 쉽게 할 수 있는 친환경 요소도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비 6억에 지자체 예산을 포함해 총 12여억 원으로 운영돼오던 효문화뿌리축제가 올해 홍보 예산이 전액 삭감되면서 난항을 겪었다. 이에 박 청장은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자체 홍보에 집중했다"라며 "자칫 딱딱하게 생각될 수 있는 '뿌리와 효'라는 주제에 대해 모든 세대가 어우러지고 공감할 수 있는 축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유채리 기자 Deedee602@

포토뉴스

  • 수능 D-1, 예비소집 실시 수능 D-1, 예비소집 실시

  •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불씨 나누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불씨 나누기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