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제100회 전국체전 대전선수단 MVP는?

핀수영 원린아 경륜 김하은 역도 신재경 양궁 곽예지 등 물망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6 10:26 수정 2019-10-16 11:46 | 신문게재 2019-10-17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4295111_nEH
역사적인 제100회 전국체육대회가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간 열전을 마치고 폐막했다.

대전선수단은 이번 대회에 47개 종목(정식 45개, 시범 2개)에 임원 393명, 선수 1019명 등 모두 1412명이 출전해 지역의 명예를 걸고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대전은 이번 대회 목표를 종합 12위(3만2000점)로 설정했지만, 지난해(13위)보다 한 단계 하락한 14위(2만8724점)를 대회를 마감했다.

메달은 금 50개, 은 53개, 동 62개 등 총 165개를 획득해 지난 대회보다 7개를 초과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런 가운데 그 어느 대회보다 특색있는 신기록과 다관왕이 쏟아지며 대전선수단 대회 MVP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대회에서는 대회신기록 4명, 대회타이 1명, 다관왕, 효자종목 등이 후보로 올라있다.

2019100701000662800024971
대전체육고 원린아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핀수영 단거리 50m·100m 표면에 출전해 두 종목을 석권했다.
먼저 원린아(대전체고 3)가 핀수영 단거리 50m·100m 표면에 출전해 두 종목 대회신기록을 갈아 치우며 '인어공주'로 떠올랐다. 원린아는 핀수영 표면-100m에서 40초 61로 2000년에 세운 대회 신기록을 0.11초를 앞당겼다.

50m 표면은 18초 14로 터치하며 2016년 대회에서 18초 35을 0.21초 앞당기며 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김하은
경륜 김하은 선수
경륜 김하은(대전체고 3)도 연이은 금메달을 사냥에 후보군에 올랐다.

펜싱에서는 남자 일반부 도시공사팀이 플뢰레 개인전과 단체점에서 금 2개를 캐냈다.

역도에서도 많은 메달을 따내며 이번 체전에서 순위에 힘을 보탰다.

여자 일반부 대전시체육회팀은 금메달 6개와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여자 일반부 신재경(대전체육회)은 49㎏급에서 인상·용상·합계에서 모두 우승하며 금메달을 들어 올리며 3관왕을 차지했다.

곽예지는 양궁 일반 30M 곽예지(대전체육회)가 359점으로 대회기록 타이로 금메달을 땄다. 단체전에서도 우승하며 2관왕에 올랐다. 개인 70M에서는 동메달을 추가해 3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수영팀(계영400)
수여 남자일반 계영 400M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한 대전선수단
수영 남자 일반부(대전선발) 계영 400M에 출전한 김다산·김지훈·이병주·이호현은 전국대회 역사상 대전선수단의 첫 금메달을 안겼다.

김경애
여자일반 창던지기에서 6연패를 달성한 김경애 선수
여자 일반부 스쿼시(대전시체육회)팀은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2관왕에 올랐고, 육상 여자 일반 김경애는 창던지기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대회 6연패의 금자탑을 쌓았다.

이규언은 승마 중장애물경기에서 금메달을 따내 각 후보들과 대전선수단 최우수선수 경쟁을 펼친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