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무패행진 마감한 대전시티즌... 아산 상대 승리 다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6 11:40 수정 2019-10-16 15:06 | 신문게재 2019-10-17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81801001394300059891
대전시티즌이 아산무궁화FC전을 통해 다시 한 번 무패행진에 도전한다.

대전은 19일 오후 5시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33라운드 아산과 맞붙는다.

대전의 무패행진은 지난 5일 홈에서 끊겼다. 전남드래곤즈와 경기에서 1-2로 역전패하며 7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마감했다. 하마조치와 안토니오가 선제골을 합작했지만, 이지솔과 이인규의 연이은 부상 속에 수비가 흔들리며 역전을 허용했다.

이날 이흥실 감독은 "무승부가 많기는 했지만 7경기 동안 이어온 무패 성적이 깨졌다. 다음 경기를 통해 새로운 무패행진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이제는 승리가 많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무패 기간 동안 거둔 결실은 분명했다. 불안했던 수비는 대전의 강점으로 거듭났다. '수비가 잘 돼야 공격도 잘할 수 있다'는 이흥실 감독의 철학에 따라, 부임 초부터 수비 조직력 완성에 집중했다. 그 결과 최근 8경기 중 5경기에서 무실점을 기록하는 단단함을 보였다.

수비에 이어 공격에 대한 자신감도 찾았다. 하마조치와 안토니오가 본격적으로 선발 라인업에 합류하면서, 잠자던 공격력도 폭발했다.

이 감독은 "하마조치와 안토니오가 오래 기다려줬다. 수비가 완성될 때까지 기다려 달라고 했다. 두 선수에게도 충분히 설명했고, 이해해준 부분이었다"라고 설명했다.

한 단계씩 밟아 나아가고 있는 대전은 아산전을 통해 새로운 무패행진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흥실 감독도 "아산전부터 다시 시작이다. 4경기밖에 남지 않았다는 생각은 접어두겠다. 승리를 통해 다음 시즌에 대한 희망을 팬들에게 드리고 싶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대전이 상대할 아산은 최근 9경기에서 단 1승(4무 4패)만을 거두고 있다. 이번 시즌 세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한 대전은 아산과의 올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반드시 설욕하겠다는 각오다.

포토뉴스

  •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