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시티즌 기업구단 전환에 시티즌 팬들 기대 반, 우려 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6 15:53 수정 2019-10-16 17:37 | 신문게재 2019-10-17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퍼플크루
대전시티즌 서포터즈 퍼플크루(중도일보DB)
대전시티즌의 기업구단 전환 소식에 시티즌 팬들이 기대와 우려를 나타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6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침체의 늪에 빠진 대전시티즌을 국내 최고의 명문 구단으로 육성하기 위해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투자유치에 대한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허 시장은 2일 대전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시티즌 정상화를 위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히고 시티즌의 구단 매각을 피력한 바 있다.

시티즌 팬들의 의견은 기대 반 우려 반이다. 지난해 대전시티즌 운영과 관련해 대립각을 세웠던 대전시티즌 정상화추진위(이하 정추위) 관계자는 "시티즌의 기업구단 전환에 대해 대체로 공감하는 입장"이라며 "다만 구단 창단부터 현재까지 이어온 역사와 구단의 정체성이 반드시 이어져야 하며 안정적인 구단 운영이 보장된다면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정추위 내부적으로 집계한 기업구단 찬반투표에서도 찬성이 주를 이뤘다.

서포터즈 퍼플크루 김무권 회장은 "대전 시민의 구단이라는 자부심이 팀을 사랑하는 이유 중 하나였지만 시민의 혈세가 운영되는 것 역시 한계가 있지 않겠냐"며 "잇단 구설수로 팀 이미지가 실추된 상황에서 기업구단 운영에 조금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기업구단 전환이)시티즌이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면 나쁘지 않은 결정"이라며 "팬과 구단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절차가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