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논산시

논산 대표 한지부조 명인의 전통으로의 초대

며느리와 함께한 김현숙 기획전
아산 구정아트센터서 24일까지
김 명인, 23년 경력 국내외 20회 전시회·40회 이상 수상경력 자랑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7 05:44 수정 2019-10-18 00:25 | 신문게재 2019-10-18 1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015_220334816_01
한지분야에서 23년의 경력을 자랑하는 김 명인은 현재 주민자치센터와 논산문화원 어르신 문화학교, 방과 후 학교 및 학교예술교육에서 충남문화재단 소속 공예 예술 강사로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논산을 대표하는 대한민국 한지부조 명인1호인 김현숙 명인이 충남 아산시 온양민속박물관 구정아트센터에서 한지공예초대전을 가져 화제다.

아산시가 주최하고 아산문화재단 초청으로 진행되는 이번 초대전은 ‘전통을 잇다’란 주제로 지난 10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열린다.

민속(民俗)이 강점인 아산문화재단은 이번 구정아트센터에서 두 가지 기획전을 동시에 마련했다. 지역 청년작가 4인 기획전 ‘영 아티스트 페스티벌’과 함께 김현숙 명인 초대전 ‘전통을 잇다’는 며느리인 배지원씨와 함께 하는 기획전이어서 특별함을 더해주고 있다.

KakaoTalk_20191015_220354189_03
한지공예와는 다르게 한지부조공예는 입체적이다. 전시의 주제는 긴 역사를 지닌 우리나라 전통 종이 한지의 전통을 이어온 의미와 김 명인의 부조 공예를 며느리까지 이어간다는 중의 중첩이다.

김 명인 작품의 특징은 입체감 외에 실용성이다. 이번 전시회는 부조작품 90점 말고도 스탠드 10점, 부채 1점, 키 1점, 전지공예 8점 등 총 110점인데 이중 며느리 작품은 9점이다.

김 명인의 한지공예는 작품으로서만 빛을 발하는 게 아니라 생활 속의 예술로 꽃을 피우고, 한지의 미적인 아름다움과 우리 전통 한지의 다양한 쓰임새와 우수성이 느껴진다.

전시회는 작품 감상이 아니라 체험도 병행중이다. 한지공예 무료체험은 19일부터 20일까지다.

KakaoTalk_20191015_220354189_06
한편, 한지분야에서 23년의 경력을 자랑하는 김 명인은 국내·외의 20회 전시회에 참가, 40회 이상 수상경력은 물론 지난 2008년에는 대한민국 우수 공예품 생산업체로 인정받아 한국공예협동조합연합회로부터 ‘공예현장체험 학습장’ 적격 업체로 지정 받았다.

이러한 성과로 그는 미국 샌디에이고 미 해병대사령관 초청전을 시작으로 프랑스 국제박람회, 미국 LA명품공예전, 주 노르웨이 한국대사관 초청 개인전, 일본 동경에서 한일문화콘텐츠 전시회 개최, 워싱턴TV방송 한국문화예술축전 초청, 헤럴드미디어 주관 ‘2007헤럴드 전통문화예술대전’ 입상으로 전 세계 곳곳에 작품이 소개돼 한지공예가로서의 명성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김 명인은 현재 주민자치센터와 논산문화원 어르신 문화학교, 방과 후 학교 및 학교예술교육에서 충남문화재단 소속 공예 예술 강사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포토뉴스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