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세종 학교 내 안전사고 증가율 전국 최고…발생빈도는 2위

김현아 의원 안전사고 발생현황 통해 밝혀
세종 지난해 1371건 학교 안전사고 기록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8 14:09 수정 2019-10-18 14:0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세종교육청 전경사진
세종시에서 학생 수 대비 학교 내 안전사고 발생빈도가 높고 증가율은 전국 최고 수준으로 조사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2018년 시도교육청별 학교 내 안전사고 발생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기준 학생 49명당 1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학교 내 안전사고 발생건수는 11만 4260건으로 2016년 10만 7650건에 비해 6.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 보면 체육수업시간이 32.5%로 가장 사고 많이 발생했고, 점심시간 21%, 휴식 및 청소시간 15.4%, 수업시간 12.4%로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형태별로는 물리적인 힘에 노출된 경우가 39.1%로 가장 많았으며, 낙상_넘어짐 26.4%, 사람과의 충돌 13.8%, 낙상_미끌어짐 9.3%, 낙상 및 떨어짐 3.6%순이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2018년 기준 제주가 31명당 1건의 사고가 발생해 발생 빈도가 가장 높았으며, 세종 32명당 1건, 강원 36명당 1건, 경기 40명당 1건, 전북 41명당 1건, 서울 42명당 1건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세종시에서는 2016년 769건이던 학교 안전사고가 지난해 1371건으로 78.3%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대전시교육청은 2016년 3366건에서 지난해 4089건으로 21.5% 늘었고, 충남 같은 기간 4331건에서 5328건으로 23% 증가했다.

충북도교육청은 2016년 3081건에서 지난해 3374건으로 학교안전사고발생 증가율 9.5%를 기록했다.

이와관련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지난 15일 대전시교육청에서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안전사고가 늘어난 것은 전체적으로 학생수가 늘어났고, 작은 사안들도 적극적으로 신고하도록 해서 대처하고 있다"라며 "그럼에도 늘어나는 것에 비해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본다"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