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박범계, "대전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치탄력…문화산업 도약전기"

기술보증기금 국감 연내 별도전담팀 구성 약속받아
"관련업체 대전유입 기대 수도권 편중 해결 모멘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8 14:14 수정 2019-10-18 14:1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범계2
충청권 문화산업 중흥을 이끌 대전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치가 탄력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서을)이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올해 내 센터 설치를 위한 별도전담팀 구성을 약속받았기 때문이다.

박 의원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술보증기금 국감에서 "대전의 문화콘텐츠산업에 대한 보증지원이 부산의 15%에 불과한 상황"을 지적하며, "대전 내에 문화콘텐츠금융센터의 조속한 설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에 대해 기보 정윤모 이사장은 "올해 내로 전담 팀을 별도로 만들어서, 대전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치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대전·충청은 문화산업 육성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는 추세다. 이들 지역의 문화산업 관련기업체 수가 작년 말 기준으로 무려 1만여 개에 달하고, 연평균 1.7%씩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대전·충청 지역에는 문화산업 활성화를 뒷받침할 문화콘텐츠금융센터가 없어 관련산업의 체계적인 육성이 어려운 상황이다.

박 의원이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치 드라이브를 거는 이유가 이 때문이다.

박 의원은 "대전의 문화콘텐츠 사업체 수는 3605개로 이들 업체가 기보에서 받은 신규보증 지원금액은 고작 39억원에 불과하다"며 "하지만 문화콘텐츠금융센터가 있는 부산(사업체 6433개) 무려 214억원의 보증지원을 받았다"며 "이는 대전에 문화산업 전문지원조직이 부족해서 생기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도권과의 접근이 용이한 대전에 행정, 금융지원이 뒷받침된다면 수도권지역에 과밀화된 문화산업 관련 업체들이 대전지역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는 문화산업의 수도권 편중 문제를 해결하고, 대전·충청지역의 경제·사회·문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