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미담

[미담] 혈액원 근무하며 헌혈 190번한 간호사 화제

고등학교 때 친구 떠나보내며 헌혈 결심
10번 더하면 헌혈유공장 '명예 대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9 20:00 수정 2019-10-20 17:18 | 신문게재 2019-10-21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길순 간호사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혈액원 김길순 간호사
"헌혈은 사랑이고 가장 기분 좋은 기부이며, 가장 쉬운 실천입니다"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혈액원(원장 김태광)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길순<사진> 간호사가 1981년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헌혈에 참여해 모두 190번의 헌혈을 통해 생명 나눔을 실천했다.

2018년 기준으로 대한적십자사에 근무하는 3949명의 직원 중 42.7%의 직원이 정기적으로 헌혈에 참여해왔지만, 190번이라는 횟수는 이례적이다.

2001년부터 대전세종충남혈액원에서 근무 중인 김길순 간호사는 "고등학교 때 친구가 연탄가스 중독으로 투병 중에 하늘나라로 떠나는 모습을 보며 환자에게 혈액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게 돼 헌혈을 처음 시작했다"며 "적십자 혈액원 근무를 하게 되면서 더욱 혈액의 필요성을 알기에 정기적으로 꾸준히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길순 간호사는 결혼 후 아이 셋을 키우고 늦게 취업의 문을 두드렸다고 했다.

그는 "혈액의 필요성이 커지면서 간호사가 부족할 때 입사해 지금까지 근무하고 있다. 헌혈 버스와 헌혈의 집 간호사로 일하는 것이 그때나 지금이나 참 좋다"며 "귀한 시간을 내어 헌혈로 사랑을 전하는 헌혈자분들을 만나게 되면서 간호사로서 '헌혈하러 가면 즐거움도 있구나'하는 마음을 헌혈자분들께서 느끼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헌혈은 건강해야 만이 누릴 수 있는 소중한 특권이라는 김길순 간호사는 "헌혈에 꾸준히 참여하기 위해 운동도 열심히 하고, 긍정적으로 즐겁게 생활하려고 노력한다"고 전했다.

헌혈을 200회 하는 사람은 대한적십자사 ‘헌혈유공장 명예 대장'을 수상하게 되는데, 김길순 간호사는 이제 10번 남았다.

김길순 간호사는 "현장에서 근무하면서 헌혈에 동참하게 되다 보니 헌혈자분들이 비교적 적은 시간을 선택해서 하고 있다"며 "아마도 앞으로 2년 후쯤이면 수상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을 실천하는 건 어렵지 않다"며 "헌혈은 사랑이고 가장 기분 좋은 기부이며, 가장 쉬운 실천"이라고 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다문화가정 국제특급우편 발송

  •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철도 파업 첫 날, 운행중지와 지연 속출

  •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나눔으로 행복한 대전…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개최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