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건양대병원 김광균 교수, 골다공증학회 최우수연제상

골다공증성 대퇴골 골절 수술에 짧은 골수정 효과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1 12:22 수정 2019-10-21 12: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김광균 교수
건양대병원 정형외과 김광균 교수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 정형외과 김광균 교수(46)가 최근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대한골다공증학회 제18차 추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연제상'을 수상했다.

김 교수는 '비전형 전자하 대퇴골 골절 시에 긴 골수정을 이용한 고정이 정말 필요한가'라는 제목의 연구를 발표했다.

골다공증 치료제로 널리 쓰이는 '비스포스포네이트' 약제를 3년 이상 장기 복용 시 약한 외상에도 뼈가 쉽게 부러지는 비전형 골절의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퇴부 골절 부위 수술 시 주변부의 추가 골절을 예방하기 위해 기다란 골수정을 삽입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김 교수는 연구를 통해 짧은 골수정을 삽입한 환자와 비교했을 때 골절 위험성에 차이가 없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김광균 교수는 "짧은 골수정 삽입하는 수술시간은 비교적 짧고 방사선 조사량도 줄일 수 있어 환자에게도 좋은 치료법이 될 수 있다"며 "골다공증성 골절환자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의 치료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수능 D-1, 예비소집 실시 수능 D-1, 예비소집 실시

  •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불씨 나누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불씨 나누기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