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이은권 "文 정부, 균형발전 의지 없다"

"지방도시 절벽으로 몰고 있어"
서대전육교 지하화 등 추진 촉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1 12:40 수정 2019-10-21 12:4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은권 질의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이 문재인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의구심을 표하며 실질적인 추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종합감사에서 "문재인 정부는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는 것 같다"며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의지를 갖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 출범 이후 단 한 번도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참석하지 않았고, 균형발전박람회에도 모두 불참했다"며 "게다가 정부는 수도권 집중을 강화하는 정책을 펼치며 지방소멸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방도시의 경제적 자립성을 키운다며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면서 다른 한쪽에선 신도시 계획으로 수도권 집중화 경향을 강화해 지방도시를 절벽으로 몰고 있는 양면적인 정책을 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대전 주요 현안인 서대전육교 지하화도 재차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정부가 단순히 국비지원 절감 차원에서 해당 사업을 불합리하게 진행하지 말고 서대전육교 지하화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