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조현병 딸이 흉기로 어머니 다치게 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1 12:57 수정 2019-10-21 13: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연합
대전 대덕경찰서는 어머니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특수존속상해)로 37세 여성 A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20일 오후 7시 10분쯤 자신의 집에서 함께 사는 어머니 B 씨(65)를 흉기로 머리와 어깨 등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 씨를 체포했다.

병원으로 즉시 이송된 B 씨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어머니가 내 욕을 한다고 생각해 말다툼 중 주방의 흉기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 씨가 조현병 진단을 받았지만 약을 꾸준하게 먹지 않고 있다"는 가족 진술 등을 토대로 사실 여부를 파악하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