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대전 도안 수소발전소 건립 놓고 주민-LH 갈등

신설 중학교와 불과 50m 거리
허가까지 받고도 주민에 안 알려
LH, "문제 없다. 주민들 계속 설들할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1 14:27 수정 2019-10-22 15:07 | 신문게재 2019-10-22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021_124129177_05
지난 도안 주민들이 LH 대전충남지역본부 앞에서 피켓을 들고 발전소 건립 반대집회를 펼치고 있다.
대전 유성구 ‘도안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놓고 인근 주민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발전소 건설 예정지가 원신흥동 12단지 ‘어울림하트’ 아파트와 2022년 개교 예정인 ‘서남4중학교’와 밀접해 주거와 교육환경을 훼손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LH를 비롯한 관련 기관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도안수소발전소 건립 백지화 비상대책 위원회’는 21일 오전 10시부터 LH 대전·충남본부 앞에서 발전소 건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발전소와 불과 50m 정도 되는 거리에 중학교를 신설하고, 아직 수소발전소 자체가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았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비대위 강전홍 사무국장은 "학교 앞에 위험할지도 모르는 발전소를 짓는다는데, 어떻게 수수방관하고 있을 수 있겠느냐"며 "LH가 발전소 건립이 알려진 초기에는 공청회나 설명회를 할 의무도 없다며 밀어붙였다"고 말했다.

지도
도안수소연료전지발전소(524-4) 위치의 지도.
LH는 2017년 8월 29일 연료전지 사업제안 공모를 하고 2018년 4월 2일에 발전사업 허가까지 받았지만, 2019년 8월 주민대표가 반대의견을 낼 때까지 추진상황을 전혀 알리지 않아 문제가 되기도 했다.

발전소는 액화천연가스에서 수소를 추출해 산소와 반응시켜 에너지를 생산하는 방식으로 11.44MW의 에너지를 만든다. 반대 주민들은 수소를 이용한 발전소라는 자체가 안정성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고 보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4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사업 허가를 했으며, 발전소 건립에서 법적인 하자는 없다는 게 관련 기관의 설명이다.

유성구 관계자는 "현재 에너지공급시설로 지정된 구역이기 때문에 용도변경 대상이 아니지만 시설이 추가되는 경우는 잘 따져봐야 한다"면서 "이미 산자부가 허가해 LH가 건축 인·허가서를 제출하면 절차상으론 승인해야 하는 것으로 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지역수용성 안내문을 철저히 검토하고 주변여건과 주민의견 등을 반영해 검토하겠다고"도 했다.

LH 관계자는 "기존의 화력발전소 부지에 정부가 추진하는 발전시설을 짓는 것이다"라면서 "예비 실시협약 계약 등 많은 절차가 남았으니, 그동안 안전 문제에 대해 주민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KakaoTalk_20191021_124129177_01

포토뉴스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