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5분발언] 박용희 세종시의원, "조치원읍 학생 재배치, 학생 선택권 확대해야"

조치원내 학생 불균형 우려...행재정적 지원 이뤄져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11:02 수정 2019-10-22 11:1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322024923188-00082
박용희 세종시의원
조치원 읍내 동쪽에 치우쳐 있던 조치원중학교와 조치원여중의 이전 재배치가 우여곡절 끝에 결정됐지만, 학생들의 선택권을 확대해 실질적인 조치원 내 불균형을 해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박용희 세종시 의원은 22일 열린 세종시의회 제58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 2016년 조치원읍 중학교 재배치 계획이 수립된 후 2018년 10월 계획이 확정되고, 조치원 여중도 이달 초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증·개축 사업이 통과되고, 기존 건물에는 리모델링, 내진보강 등을 할수 있게 됐다"며 "그럼에도 두 학교 간 교육시설 차이로 학생 쏠림 현상이 발생해 동부지역 공동화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조치원 중은 조치원 청춘공원 부지안에 5000여평 부지에 친환경적 공원 학교로 신축되고 인근엔 청소년 문화센터와 공연장, 수영장 등을 갖춘 제2복컴 도서관, 시민체육관 등 교육적 여건이 양호한 반면 조치원 여중 주변에는 그와 비견할 만한 주변 시설이 없다"며 "행정 구역상 조치원 읍에 해당하지 않지만 학구가 겹치는 연서중의 학생 급감도 염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2개 학교가 동쪽에 치우쳐 있던 것이 이번 이전 재배치로 통학여건이 일부 개선되지만 현재도 경부선 기준으로 약 70%이상의 학생의 서부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며 "이전 신축한 학교로 배정받기 위해 해당지역으로 이사할 경우 동부지역 학교의 학생 및 인구 유출은 심각해 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박 의원은 "현재 운영되고 있는 '학구'에서 '한국'으로 변경해 학생들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연서와 전동까지 고려돼야 할 것"이라고 제안하고, 조치원여중과 조치원중의 학급수를 균등하게 하는 한편, 원거리 통학생의 안전한 통학 여건 조성을 위해 통학버스를 지원하는 등의 행·재정적 지원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포토뉴스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

  • ‘한 문제라도 더’ ‘한 문제라도 더’

  • ‘선배님 파이팅’ ‘선배님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