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 펭수와 꿈돌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11:14 수정 2019-10-22 17:18 | 신문게재 2019-10-23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중도일보 이해미
요즘 유튜브로 '펭수'를 검색하는 것이 하루의 일상이 됐다. 안 보면 하루가 허전하다. 영상을 보고 또 보고, 최신 영상이 올라오면 제일 먼저 '좋아요'를 눌러준다. 또 집에 있는 날이면 EBS를 틀어 놓고 펭수를 기다린다.

펭수는 성공한 크리에이터를 꿈꾸며 남극에서 한국으로 건너온 자이언트 펭귄이다. 거대한 몸집, 비수처럼 꽂히는 애드립, 한 번 들으면 잊히지 않는 목소리를 가졌다. 키 2m10㎝, 나이는 10살, 좋아하는 건 참치, 가장 좋아하는 노래는 거북이의 '비행기', EBS 김명중 사장의 이름을 대놓고 부르는 대담함까지, 펭수의 매력은 종 잡을 수가 없다.

펭수는 EBS 연습생으로 7개월 전 데뷔했다. 그러나 이미 유튜브 구독자 수가 25만 명을 돌파하며 슈퍼스타가 됐다. 최근에는 라디오와 방송, 밀려드는 인터뷰까지 초통령인 '뽀로로'를 능가할 신예 펭귄스타의 탄생이 기대되는 순간이다.

EBS 교육방송 연습생이라고 해서 펭수에게 빠진 건 유치원생과 초등학생만이 아니다. 오히려 25만 명 구독자 가운데 2030 세대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을 보면 펭수의 인기에는 무언가가 있다.

물론 펭수가 두 번째 인생을 사는 것처럼 10살에 어울리지 않는 취향을 가졌다는 것, 교육적인 내용을 담으면서도 곳곳에 의도치 않은 유머코드가 있다는 것, 매니저와 제작진이 적극적으로 영상 제작에 참여한다는 점, 10분을 넘지 않는 업로드 영상은 다소 아쉽지만 확실하게 다음 편을 기대하게 한다. 이 모든 요소들은 2030 세대의 취향을 정확하게 저격했다.

요즘 펭수를 보고 있으면 자연스럽게 '꿈돌이'가 떠오른다.

노란 몸집, 세모형 얼굴을 한 우주에서 온 꿈돌이는 1993년 당시 초등학생인 나에게는 최고 애정하는 캐릭터 중 하나였다. 대전엑스포에 다년 온 뒤에 구매한 휴지 걸이를 최근까지도 썼을 만큼 애지중지 했다.

꿈돌이는 펭수처럼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캐릭터는 아니었지만 그럼에도 무한한 상상력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던 것 같다.

하지만 꿈돌이의 시대는 지나갔다. 꿈돌이라는 이름은 세대를 나누는 분기점이 됐을 뿐, 꿈돌이가 보여줬던 무한한 세계에 대한 동경은 지금까지 유효하지 않다.

대전시는 최근 와인페스티벌에서 지역 대표 관광명소를 중심으로 제작된 MD(merchandise)를 판매해 큰 호응을 얻었다. 그 중에는 꿈돌이가 그려진 유리컵, 핸드폰 악세사리가 등장했다. 요즘 아이들에게는 낯설지만 새로운 캐릭터, 기성 세대에게는 그 시절이 떠오르는 반가운 캐릭터였다.

잘 만든 캐릭터는 기업 부럽지 않다. 뽀로로가 그랬고, 펭수가 그 아성에 도전하려고 한다. 그렇다면 대전도 꿈돌이가 가진 무한한 능력을 문화적 콘텐츠로 잘 만들어봐야 하지 않을까. 캐릭터, 시대상이 담긴 아이콘의 힘은 의외로 세다.
이해미 교육문화부 차장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