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유승민發 신당, 금강벨트 중도개혁진영 지각변동 오나

충청 유승민계·안철수계 총선 주자 '헤쳐모여' 고심
민주-한국 거대양당 원심력 중도·무당층 표심 흔들까 '촉각'
대선득표율 고전 VS 보수대통합 확산 柳파괴력 전망교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15:25 수정 2019-10-22 17:13 | 신문게재 2019-10-23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손학규와유승민
바른미래당이 당권파와 비당권파간 결별수순에 들어가면서 금강벨트 중도개혁 진영에 지각변동이 예고되고 있다. 유승민 의원(대구동구을)이 12월 탈당과 함께 신당 창당이란 카드를 꺼내 들자 충청권 바른미래당 내년총선 출마예정자의 대거 이동이 점쳐지기 때문이다.

유승민발(發)신당 창당바람이 집권여당과 제1야당 사이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는 충청권의 중도층 및 무당층 유권자의 표심을 뒤흔들 수 있을지 지역 정가의 눈과 귀가 모이고 있다.

22일 충청 정치권에 따르면 유승민 의원이 전날 12월 탈당과 신당을 창당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내년 총선에 대한 셈법이 분주해지고 있다. 우선 지역구에 출마 의지를 밝혔던 예비후보들이 유 의원과 함께 신당에 들어설지, 손학규 대표와 남을지에 대한 고민이 짙다. 정치권은 신당 창당 시 대거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손 대표를 중심으로 한 지도부가 대안신당과 연합을 통한 호남신당 창당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에 잔류하게 되면 호남색을 가진 정당에서 총선에 나서면 결과는 불 보듯 뻔해질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또 최종결론이 나기 전까지 같은 비당권파인 안철수계도 신당에 합류한다는 예상이 나오면서 이동에 힘이 실린다.

대표적인 유승민계인 바른미래당 윤석대 대전 서구을 지역위원장은 신당 창당 시 유 의원과 함께 움직이겠다고 피력했다. 윤 위원장은 중도일보와의 통화에서 "보수의 개혁을 위한 신당 창당 시 유 의원과 함께 지역구인 서구 을에 도전할 것"이라며 "변화와 혁신을 통해 지역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유승민 계인 바른미래당 남충희 중구 지역위원장은 신당 입당보다는 현재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신당 창당 시 입당에 대한 여지를 남겼다. 남 위원장은 "아직 한 달이 넘은 시간이 남아 있기에 어떤 상황이 벌어질진 모른다"면서도 "이전까지 보수가 좋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간 건 맞다"며 신당 합류에 대한 일말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남은 건 안철수계인 신용현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위원장과 한현택 동구 지역위원장의 거취다. 신 위원장은 비례대표로, 자진 탈당 시 의원직을 상실한다. 따라서 운신의 폭이 제한될 가능성이 커 셈법은 더욱 복잡해진다. 탈당이 아닌 제명 시 직을 유지할 수 있는 탓에 섣불리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다. 한 위원장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지역 정치권은 안철수계가 신당 창당에 합류할 것이란 의견을 내놓고 있지만, 안 전 의원의 의중에 따라 달린 문제다 보니 쉽사리 결단을 내리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금강벨트에서 유승민발 신당 창당 바람이 자칫 '찾잔 속의 태풍'에 그칠 것이라는 다소 비관적인 해석도 나온다.

지난 19대 대선 당시 바른정당 후보로 나섰던 유 의원 충청권 득표율이 대전 6.34%, 세종 6.03%, 충남 5.55%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반대의 시각도 만만치 않다. 보수대통합에 대한 보수진영 공감대 확장과 혁신도시, 세종의사당 등 지역 현안에 대한 진척이 없을 경우 집권여당에 대한 원심력이 강해지면서 유승민발 신당바람이 충청권에도 몰아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