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뉴스

[실버라이프]노인회 발전에 힘이 된 모범 노인 위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10:28 수정 2019-10-23 18:07 | 신문게재 2019-10-25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야유회 1


"이 좋은 날씨에 가을 들판을 볼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어린 시절 친구들과 뛰놀던 고향이 생각나고 그리워집니다. 몸도 마음도 힐링하는 좋은 여행이었습니다."

이정래 씨는 얼굴에 환한 웃음을 띠었다.

15일 오전 8시 30분, 대한노인회유성구지회(지회장 김상섭)는 어제에 이어 2차로 유성구 관내 동부지역 7개 분회 100개 경로당에서 모범 노인 200명을 초청해 6대의 버스를 나눠타고 선진지를 견학했다.

하늘은 맑고, 바람은 완연한 가을이다. 일행을 태운 6대의 버스는 지회를 출발해 시원하게 뚫린 호남고속도로를 달렸다. 창밖에 가끔 나타나는 논에는 태풍을 이겨내고 서 있는 노랗게 익은 벼들이 고개 숙여 인사했다.

오전 11시 새만금방조제를 따라가다 경치가 아름다워 신선이 머물러 놀았다는 설화가 깃든 선유도에 도착했다. 선유도 십리해변을 걸어보고 맑은 공기를 실컷 마셨다.

비응항에서 바다 내음을 맡으며 활어회로 점심을 먹고 네덜란드의 류다치방조제보다 1.4km 긴 33.9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다리로 기네스 세계신기록에 등재된 새만금방조제를 시원하게 달렸다.

부안군 변산면 격포항의 전라북도 기념물 제28호 채석강을 둘러봤다. 채석강은 강 이름이 아니라 닭이봉 일대의 층암절벽과 바다를 총칭하는 이름이다. 수만 권의 책을 쌓은 듯 거대하고 아름답게 펼쳐진 층암절벽과 기묘한 바위를 보며 일행은 감탄했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차가 떠나기 전 "나들이하기 좋은 날씨입니다. 유성은 제가 지키겠습니다. 모든 시름 잊으시고 즐겁게 다녀오십시오"라고 인사했다.



신순남 명예기자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