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뉴스

[실버라이프]대전서구노인지회 23회 노인의 날 행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10:32 수정 2019-10-23 18:07 | 신문게재 2019-10-25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018_085728715
노인의 날은 노인복지법 제6조에 의거 경로효친 사상을 앙양하고, 전통문화를 계승 발전시켜온 노인들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제정한 법정기념일이다.

(사)대한노인회 대전시 서구지회는 2019년 10월 2일대전 서구 탄방동에 위치한 더오페라웨딩홀에서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식을 성황리에 진행했다.

제23회 노인의 날을 맞아 더오페라웨딩홀 대강당에서 장종태 서구청장의 지원과 박세용 서구노인지회장 주관으로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장종태 서구청장과 김창관 서구의회의장을 비롯한 서구의회 의원 전원과 각 기관 사회단체 등 지역 어르신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식전행사로 오프닝 난타, 아코디언 연주, 베리댄스, 민요 한마당, 레크체조, 사물놀이 등 신명나는 축하공연이 한 시간 동안 진행된 후 공식행사로 내빈 소개와 56명의 모범 노인에게 장종태 서구청장, 김창관 서구의회의장, 박세용 서구노인지회장이 각각 표창을 하였다.

이어서 박세용 서구노인지회장의 기념사와 장종태 서구청장의 축사, 김청관 서구의회의장. 박병석 서구갑 국회의원의 동영상 축사는 한결 같이 "어른들께서는 격동시대를 살아오면서 자신의 안위는 돌아보지 않고 오직 나라 발전을 위해 달려오셔서 지금의 풍요로운 나라를 만드신 어른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이제 어른들이 자신들의 삶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할 수 있게 할 것이며, 날로 각박해져 가는 세상 속에서 노인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하여 어른들이 존경받는 세상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하였다.

경로호친 사상이 많이 퇴색해진 요즘이지만 우리 겨레의 노인공경은 지극하다.

젊은이 들은 어른들의 희생과 각고의 노력이 있었기에 지금의 우리가 있다는 것을 알아야한다.

어른들이 웃는 세상이 우리가 꿈꾸는 세상이며,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인을 공경하는 효 사상을 지원하는 나라가 진정 질서 있고 행복한 나라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이갑선 명예기자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