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뉴스

[실버라이프]'일하는 실버'가 아름답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10:34 수정 2019-10-23 18:07 | 신문게재 2019-10-25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길식 명예기자
오늘날 노인어르신들은 우리나라를 경제대국 반열에 올려놓은 주역이다.

과거 우리나라는 약소민족으로 수많은 외침(外侵)을 받았고 외환위기 때도 '금 모으기' 등 국민들이 하나같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는 신념에 찬 단합된 모습에다 지혜를 모아 슬기롭게 대처하고 묵묵히 일하며 경제대국에 기여했다.

한국의 노인어르신들은 오랜 유교적 가치관을 습득 하면서 살아온 세대이며 근대화 초기의 역군이다. 그들은 지금도 급변하는 사회에서 현장의 역군으로 일하면서 공동체의 일원으로 남고 싶어 한다. 그렇다면 전관 예후를 요구하기보다 퇴직 후 신생(新生)의 심정으로 새 일자리에 임하는 프로의식도 필요하다.

한국이 고령화 사회에서 지금은 고령사회인 사실은 모두가 감지하면서도 더 어리고 더 새로운 자극을 찾는 추세는 멈추지 않을 듯싶다. 정보기술(IT) 선진국이라는 점에서도 한국은 젊은이들의 상상력과 최첨단의 아이디어를 찾으려하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상은 많은 변화를 가져온 것 중 하나가 고령사회인데다 저 출산으로 인구감소가 됐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 이제는 젊은이의 일자리 창출도 중요하지만 어르신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는 이유로 눈여겨 볼만하다. 연륜서 우러나는 지혜를 활용해야 하는 당위성이 설득력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은 100세 장수시대를 맞아 퇴직 후 30여년의 세월을 무엇으로 어떻게 보낼지 고민은 누구나 한번쯤 경험했을 것으로 사료되며 필자도 예외는 아니었다. 여기에 대전시도 장수시대를 맞아 통계에 따르면 100세 이상 어르신이 지난 9월말 현재 314명(남자 79명(21%).여자235명(79%)으로 나타난 가운데 어르신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예컨대 '인생 5고(苦)'다. 질병을 비롯해 빈곤과 무위 고독 죽음을 의미한다. 한 조사에 따르면 10명중 7명은 한 가지 이상 병을 달고 생활하며 무위(無爲)로 하루 종일 할 일 없이 빈곤으로 지내고 부부 중 한사람이 먼저 사별로 고독과 시름하다 죽음을 맞이한다. 여기에서 간과해서는 안 되는 대목은 과거보다 의료기술과 식생활 개선으로 과거보다 나이가 10년 이상 젊어져 일할 수 있는 능력인데도 연령이 높다는 이유로 취업에서 탈락되고 영세민으로 생계를 꾸려가는 현상이 비일비재하다는데 문제의 심각성이 제기된다. 노인복지법상 65세 이상을 노인이라고 하지만 80세도 기력과 열정이 넘쳐나는 어르신도 부지기수다. 이를 위해선 정부와 지자체는 어르신에 걸 맞는 일자리 창출과 소일거리로 어르신 삶의 질 향상에 기여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배려가 필수다. 특히 제2인생을 보람되고 값지게 보내도록 한국사회는 전문직 고령자뿐만이 아니라 일반 노인취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절실한 시점이다. 하루의 무의미한 시간에 일을 통하여 활기찬 제2의 인생을 영위한다면 금상첨화(錦上添花)다. 일을 통하여 건강이 곧 행복으로 이어지고 할 일없는 무위와 병고에서 탈피함으로서 사회적 비용이 저감되는 일석이조(一石二鳥)의 효과에다 일하는 실버의 모습에 비유한 '아름다운 저녁노을은 봄에 핀 꽃보다 낫다'는 말과 같이'일하는 실버가 아름답다'.

이길식 명예기자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