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뉴스

[실버라이프] 옳다 옳다. 아니라 아니라의 뜻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10:39 수정 2019-10-23 18:07 | 신문게재 2019-10-25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민상식 명예기자
성경 마태복음 5장 37절을 보면 아주 평범하면서도 뜻있는 유명한 말이 있다. 예수그리스도의 제자교육 중에 했던 말인데 "오직 너희 말은 옳다 옳다. 아니라 아니라" 하라고 하면서, 그렇지 않으면 악에서 나오는 말이라는 내용의 말씀이 있다. 인간에 있어서 말과 행동은 가부간에 옳고 그른 것을 분명히 표현하는 것이 타인으로부터 인정 내지는 존경을 받는 방법 중에 하나다. 요즘 우리사회의 정서를 달구고 있는 말의 표현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교육적 차원의 표현과는 너무나 큰 거리가 있는 것을 느끼게 한다. 거짓과 모함과 비난 그리고 억지적 고집등의 말투는 크게 심하리만큼 잘못 되는 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든다. 직전 법무장관이란 사람이 말 바꾸기를 하면서 국민정서는 아주 엉망진창이 된 상태다. 권력 납용, 지식오용, 가족방 범죄, 이념불량, 역사 왜곡 등 손가락을 꼽기가 모자랄 정도다. 법치준수의 모범을 보여야할 법무장관의 숨은 이력이 이런 정도라니 말이다. 거기다 한술 더 떠서 겉으로는 청렴하고 깨끗한 정의감 넘치는 사람인양 처신하는 모양새 작태는 참으로 보기 난처한 국민 입장이다. 어디 그뿐 만인가? 오늘의 국가적 난국의 시끄러운 정서는 우리 모두의 책임이 아니라고는 아니더라도 그 중에 국가경영에 책임있는 그 지도자들의 책임이 크다는 사실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실정이다. 정치, 경제, 법조, 문화, 군사, 교육, 사회, 언론, 외교 등 종합적 난국이 초래되었는데도 누구하나 자기책임이라고 나서는 정직한 사람이 없는 것이 대한민국의 슬픈 사연이다. 소크라테스는 낮에도 등불을 들고 다녔다고 한다. 제자의 이유질문에 대한 대답은 진리를 발견하기 위함이라고 대답했다는 말이 있다. 오늘 우리는 그런 기대는 아니더라도 정직하고 진솔한 표현이 어느 정도는 있어야 되지는 않겠는가? 탐욕, 시기, 질투, 비방, 욕설, 미움, 살인 등 패륜적 말과 행동이 노골화되고 있는 것이 오늘의 우리사회 현주소다. 국시를 문란시키고 국민을 이간하는 말로 동서남북을 찢어놓는 오늘, 우리 국민 모두가 성경으로 돌아가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가 되시라고 권하고 싶다. 영국 속담에는 독설만큼 진한 독이 없다고 했고, 스웨덴 속담에는 많이 지껄이는 사람이 많은 거짓말을 한다라고 했다. 말 한마디로 상대방의 마음을 아프게 하지 말고 말 잘못해서 국민적 지탄의 주인공이 되지도 말자. 그리고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라는 우리 속담을 마음에 새기면서 사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된다.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