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두산 완승이냐 키움 반격이냐' KS 3차전 대충돌 예고

두산 잇단 끝내기 승리에 분위기 최고조 불펜약점
키움 분위기 반전 총력전예고 초반 타선폭발 관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4 10:19 수정 2019-10-24 13:02 | 신문게재 2019-10-25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2244501_001_20191024095249429
'두산의 완승이냐 아니면 키움의 반격이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초반 2연전을 두산이 싹쓸이 한 가운데 25일 오후 6시 30분 키움 홈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3차전에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산은 22∼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끝난 KS 1∼2차전에서 키움을 맞아 모두 9회 말에 오재일, 박건우에게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2연승을 따냈다.두산이 우승반지를 끼기 위해 이제 2승이 남았다.

두산은 우승확률 88.9%를 선점했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1차전과 2차전에서 모두 이기며 2승을 선점한 팀이 우승한 비율은 무려 88.9%나 된다. 특정 팀이 2승을 먼저 거둔 것은 모두 18차례였는데, 이 가운데 16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두산의 강점은 '미라클 두산'이라 불릴 만큼 쉽게 무너지지 않고 상대를 압박하는 팀컬러가 최대 강점이다.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한 시즌 최종전부터 한국시리즈 2차전까지 3경기 연속 끝내기 승리라는 진기록을 세우며 통산 6번째 우승의 8부 능선을 넘었다.

PYH2019102328730001300_P4
실제 KS 1차전에선 6-1로 앞서다가 키움의 추격이 6-6 동점을 허용했지만 역전까지는 내주지 않고 불펜이 버텨줬다. 이 때문에 두산은 9회말 키움 투수진을 공략해 7-6으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2차전에서도 경기 후반까지 2-5로 끌려갔지만, 8회에 1점, 9회에 3점을 응집하면서 전세를 뒤집고 2연승을 완성했다.

상하위 타선 가리지 않고 언제 터질 지 모르는 타선의 힘이 강점이다. 선발에 비해 다소 약한 불펜은 약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적지에서 2연패를 당한 키움으로선 3차전 승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 반드시 반격에 성공해야 두산 쪽으로 기울어진 시리즈 승패의 추를 돌려놓을 수 있기 때문이다.

키움 반격의 열쇠는 타선이 경기 초반 폭발 여부에 달려 있다.

올해 포스트시즌에서 상대 타선으로부터 난공불락의 '최강 불펜'으로 거듭나고 있는 조상우 등판 시점이 경기 후반인 점을 감안 할 때 그 이전에 많은 점수를 뽑아야 '승리 방정식'을 완성할 수 있다.

SK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선 0-3으로 끌려가다가 4회와 5회 3점씩 뽑아 전세를 뒤집었다. 플레이오프 3차전에선 4-1로 앞선 5회 5득점 해 승리한 좋은 기억이 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포토뉴스

  • 수능 D-1, 예비소집 실시 수능 D-1, 예비소집 실시

  •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불씨 나누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불씨 나누기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