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대전시티즌 기업구단化 투자기업 궁금증 증폭

축구계 하나은행 투자설 하마평에 市·구단 함구 KEB "확인중"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4 13:04 수정 2019-10-24 13:4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시티즌엠블럼 copy
대전시티지즌 엠블럼(대전시티즌DB)
프로축구 대전시티즌의 기업구단화가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투자기업을 둘러싼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신세계와 한화 등 대기업에 이어 금융권의 하나은행까지 유력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는데 대전시와 구단은 일절 함구하고 있다.

24일 축구계 안팎에 따르면 대전시와 KEB하나은행이 이달 말 시티즌 투자 업무협약을 체결할 것이라는 하마평이 나왔다. 이에 대해 하나은행 관계자는 "(관련 내용을) 확인중이다"며 투자유치설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대전시는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초 대전시티즌에 투자할 기업과 MOU를 체결하고 본격적인 구단 인수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체육계 안팎에선 지역에 연고를 두고 있는 한화 또는 사이언스 콤플렉스를 조성하고 있는 신세계가 참여 기업으로 거론됐으나 두 기업 모두 인수설을 부인한 바 있다. 하나은행도 지역 연고 기업으로 거론되긴 했으나 신세계와 한화만큼 주목받지 못했다.

하나은행은 2002년부터 꾸준히 시티즌을 후원해왔다. 2008년 15억, 2010년에 13억을 후원했으며 2017년까지 누적 후원금만 100억에 달한다. 또한, 시즌마다 '충청 하나은행의 날'을 지정해 임직원들이 단체응원을 하는 등 시티즌에 든든한 후원자 역할을 해왔다. 하나은행은 대한축구협회 A매치와 FA컵, K리그의 메인 스폰서로 참여하면서 축구계에도 크게 공헌하고 있다.

한편 대전시와 대전시티즌 모두 하나은행 인수설에 대해선 확답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대전시티즌 관계자는 "현재로썬 인수기업이 어디냐에 대해 어떤 것도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시티즌은 시와 기업간의 협상이 잘될 수 있도록 행정적 뒷받침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