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서현진 아나운서, 의사 남편이 반한 미모? "소처럼 바쁘게 사는 팔자는 만삭이어도 비켜가지 않는구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7 23:50 수정 2019-11-08 00: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1107_234806

 

서현진 아나운서가 만삭에도 아름다운 미모를 뽐냈다.

 

서현진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계정에 "소처럼 바삐 사는 팔자는 만삭이어도 나를 비켜가지 않는구나 절감했던 하루. 다리가 너무 부어서 반신욕 중이에요. 모두 편안한 밤 되시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현진은 나이를 믿을 수 없는 여전한 아름다운 미모를 과시하고 있다.

 

서현진은 지난 2017년 12월 5세 연상의 이비인후과 의사와 결혼했다.올해 6월 임신 소식을 전했고 11월 출산을 앞두고 있다.

 

봉원종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