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미라클 코레일' 대전 축구 자존심 지켰다

FA컵 결승 1차전 0-0무승부
'3부리그' 첫우승 희망이어가
10일 수원에서 마지막 승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7 02:12 수정 2019-11-07 08: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191107020929
대전 코레일이 2019KEB 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강호 수원 삼성을 상대로 무승부를 거뒀다(대한축구협회)
대전 코레일이 3부리그 팀으로서 한국 축구 사상 첫 FA컵 우승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승리하지 못했지만 아쉬울 것 없는 경기였다. 프로와 아마축구의 최강자를 가리는 FA컵 결승 1차전에서 내셔널리그 대전코레일이 K리그1 수원삼성에 무승부를 거두며 대전 축구의 자존심을 지켰다. 6일 오후 7시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KEB 하나은행 FA컵 대전코레일과 수원삼성 블루윙즈와의 결승 1차전은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경기시작 전부터 분위기는 홈팀 대전이 아닌 수원이 주도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코레일보다 한 수 위였던 수원은 1부 리그와 같은 베스트 멤버들을 총동원했다. 대전까지 원정 응원을 온 수백 명의 서포터들도 힘을 보탰다. 마치 수원의 홈구장인 빅버드를 연상케 할 정도로 열정적인 응원이 펼쳐졌다.

전반 초반부터 수원의 공세가 연달아 이어졌다. 김민우, 전세진, 홍철 등 국가대표급 선수들의 슈팅이 코레일의 골문을 위협했다. 코레일은 라인을 중원 아래로 대폭 내림과 동시에 역습 찬스를 노렸다. 볼 점유율은 자연스레 수원이 가져갔고 좌우 측면 가릴 것 없이 일방적인 공세가 이어졌다. 코레일은 거친 몸싸움으로 수원의 공격 루트를 차단했다. 주심의 경고 카드가 코레일 쪽을 향했지만 위축되는 모습은 없었다. 전반 42분 단 한 번의 역습이 수원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측면을 노린 이관표의 슈팅이 수원의 골대를 강타했다. 궤적이 조금만 낮았더라면 골문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던 아쉬운 순간이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수원은 염기훈을 투입했다. 수원이 결승에 오르기까지 가장 큰 공헌을 한 해결사 염기훈이었다. 코레일은 전반보다 라인을 다소 올리고 중원 싸움에 집중했다. 전반보다 공격적으로 전개할 수원의 움직임을 차단하겠다는 의미로 보였다. 볼 점유율은 여전히 수원이 갖고 있었지만, 골문으로 향한 슈팅은 없었다. 초조해진 수원은 한의권과 이근원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으나 코레일의 수비벽은 좀처럼 무너지지 않았다. 몸을 던지며 쓰러지는 코레일 선수들의 투지에 해결사 염기훈도 힘을 쓰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명가의 재건을 외치며 우승컵을 노렸던 수원에 코레일의 짠물 수비가 또 한 번의 위력을 발휘하는 순간이었다.

김승희 코레일 감독은 "경기 결과는 충분히 만족한다. 골을 먹지 않고 지지 않는 것에 대해 준비한 대로 흘러갔다"며 "2차전에 충분히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대전코레일과 수원삼성과의 2019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은 오는 일요일 오수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빅버드)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지켜지지 않는 보행자의 날 지켜지지 않는 보행자의 날

  • 전국으로 배송되는 2020학년도 수능 문제지 전국으로 배송되는 2020학년도 수능 문제지

  •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 서천군 청소년 안전골든벨 서천군 청소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