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사회이슈

윤지오 인터폴 적색수배 뜨거운 감자... "후원금 내가 감당하기 너무 버거운 무게의 큰 금액"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8 11:4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1108_113056

 

배우 윤지오에게 6일 국제형사경찰기구(CPO·인터폴) 적색수배가 내려지자 윤지오가 심경을 전했다.

 

윤지오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윤지오는 "인터폴 적색 수사는 가장 강력한 조치로, 주로 살인, 강간 등 강력한 범죄자에게 내려지곤 한다"며 "내게 애초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특히 윤지오는 "악플러들이 '사기꾼. 내돈 내 놔' 하면서 정작 본인들의 본명을 알게될까 두려워 아무런 개인정보를 주지 않아 반환조차 어렵고 호의로 선의로 보내주신 후원금이오나 내 개인이 강담하기 너무 버거운 무게의 큰 금액이기에 비영리단체 '지상의 빛'을 세웠으며 지상의 빛 설립자이자 대표로 지난 몇 달 간 내게 벌어지는 많은 가해 속에서도 3분께 매달 생활비를 지원해드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경찰은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할 만큼 윤지오씨에 대해서만큼은 놀라운 수사 의지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 정도 수사 의지였다면 장자연 사건은 10년 전에 해결되고도 남았을 것" 등이라고 말했다.

 

봉원종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