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산/영남

문경시, 충청남도 논산시와 자매결연 체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8 06:58 수정 2019-11-08 06: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1106 총무과- 문경시 논산시 자매결연 체결식1
고윤환 문경시장(왼쪽)과 황명선 논산시장이 결연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문경시)
문경새재의 고장 경북 문경시는 지난 6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충청남도 논산시(시장 황명선)와 자매결연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 날 행사는 양 기관의 의회의장과 시의원, 민간단체장들까지 참석해 대한민국 동서를 아우르는 뜻깊은 자매결연 체결식을 서로 간 축하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자매결연 체결을 위한 논산시장과 논산시 의회의장, 시의원, 그리고 민간단체 회원들의 문경시 방문을 매우 환영하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 도시의 민관 교류가 본격적으로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지방분권화 시대를 맞이해 지자체간 전 방위적인 교류협력은 필수이므로 오늘의 특별한 만남이 양 기관의 상생을 위한 또 다른 기회로 자리 잡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근대 아리랑의 효시인 문경새재아리랑의 탄생지이자 다양한 관광자원을 보유한 문경시와의 자매결연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상호 협력과 공동번영의 동반자가 되길 기대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논산시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돈암서원, 계백장군유적지 황산벌, 육군 훈련소로 유명한 곳이며 최근 전국 최고의 주민자치 도시로 발전하고 있다.

또한,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선샤인랜드와 삼국시대 유적지, 많은 먹거리를 바탕으로 한 관광메카도시로 오래 전부터 자리잡아 우리 문경시와 유사한 특색을 가진 지자체이기도 하다.

문경시는 이번 자매결연 체결을 계기로 삼아 논산시를 대상으로 시만의 귀농 귀촌.귀향 및 스마트 팜 정책을 홍보하고 농.특산물 판로를 새로이 구축해 상호 우호증진 및 교류협력을 꾀할 예정이다.

문경=권명오 기자 km1629km@

포토뉴스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