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예산군

[한마디]안전한 겨울나기! 모두의 동참이 필요한 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9 16:22 수정 2019-11-09 16: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삽교센터장 소방경 박성룡
지난 금요일은 24절기 중 상강(霜降) 과 소설(小雪)사이에 있는 입동(立冬)으로 24절기 중 열 아홉 번째 절기였다.

이 무렵이면 김장을 시작하며, 동면하는 동물들은 굴을 파고 숨는다고 한다.

또 입동날 추우면 그 해 겨울은 몹시 춥다고 한다. 바쁜 가을 걷이도 웬만큼은 끊나가고 한숨 돌리고 싶은 때이지만 곧 바로 닥쳐 올 겨울을 채비해야 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농촌에서는 일손을 놓을 수 없다.

이 시기가 되면 소방기관에서는 농부의 손놀림 만큼이나 바쁜 일상을 좀 더 촘촘히 챙겨야 하는 때이기도 하다.

누구나 따뜻함을 찾는 계절이고 화기취급이 그 어느 때보다 급증하는 시기이다 보니 화재로부터 자유롭지 못하고 그에 따른 피해의 심각성을 생각하면 모두의 경각심을 일깨워야 하는 소방의 숙명같은 시기라 할 수 있다.

올 해도 여지없이 11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를 '불조심 강조의 달'로 정하여 각종 불조심 홍보 행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함으로써 모든 국민이 불조심을 생활화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소방청 통계에 의하면 최근 5년간 전체 화재 중 겨울철 화재가 22.7%를 차지해 사계절 중 봄 다음으로 높고 인명피해는 평균 12명으로 나타났다.

화재 발생 요인을 분석해 볼 때 사소한 부주의나 방심에서 기인한 화재 점유율이 44.5%로 가장 높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는 데서 범국민적 불조심 생활화는 반드시 이뤄내야 할 숙제가 되고 있다.

부주의 등에 의한 원인을 살펴보면 쓰레기 소각(28.4%), 불씨방치(25.7%), 담배꽁초(17.6%), 음식물 조리(10.8%) 순이다.

특히 겨울철 대표적인 3대 난방용품(화목보일러,전기매트,전기히터) 사용 시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난방기구의 대표적 화재원인은 부주의에서 기인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주로 연통과열,불티,불씨로 인해 발생하는 사례가 빈번한 것을 보면 보일러 주위에 가연물(화목,종이 등 타는 물건)을 최소 2m 이상은 거리를 두고 사용하고 불티를 잘 관리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전기매트(히터)의 경우는 단락(합선), 압박·접어서 사용, 문어발 콘센트 사용 및 먼지로 인한 화재가 주로 발생하고 있다.

반드시 만일의 화재에 대비하여 잘 보이는 곳에 소화기를 비치해야 한다.

이에 따라 소방관서에서는 그 어느 때 보다 불조심 생활화 및 화재예방 홍보를 강화함은 물론, 화재 취약 대상에 대한 화재안전 환경 기반을 조성하고 화재 초기 총력대응체계 확립 등 그 어느 때보다 긴장감을 유지하고 유비무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모두가 안전한 겨울나기에 혼 힘을 기울인다.

모두가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소방안전 대책을 추진하고 재난대응태세 확립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

안전은 소방관서의 힘 만으로는 이뤄낼 수 없다.

예산소방서는 내년 2월까지 4개월간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중점 추진 기간으로 정하고 안전한 사회 구현을 위한 요양시설 등 재난약자 시설에 대해맞춤형 안전관리 강화와 자율적 안전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고군분투 할 것이다.

안전에 대한 투자비용은 매몰비용이 아닌 저비용·고효율로의 인식전환과 예방비용의 화재피해 복구 비용보다 작다는 사회적 공감대 형성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온 국민이 하나돼 좀 더 편안함과 안전함이 함께하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모두의 동참을 기대해본다./박성룡예산소방서 삽교119안전센터장

포토뉴스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