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대전시티즌, 리그 1위 광주에 3-1대승 유종의 미 거뒀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9 17:06 수정 2019-11-09 17:0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1102대전vs안양1대1무(홈) 김승섭17
대전시티즌이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리그 1위 광주에 대승을 거두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대전시티즌이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리그 1위 광주에 대승을 거두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19 36라운드 대전시티즌과 광주FC와의 시즌 36라운드 경기에서 대전이 김승섭, 김찬, 윤성한의 골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대전은 안토니오, 하마조치, 김승섭을 최전방에 배치하고 박수일과 안상현, 황재훈, 김지훈이 중원에 황도연, 운신영, 윤경보가 수비라인에 배치된 3-4-3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광주는 조주영을 전방에 세우고 이희균, 손민우 엄원상이 배치된 4-2-3-1포메이션으로 대전에 맞섰다. 전반 초반은 광주의 젊은 선수들이 활동량을 높이며 공격을 시도했다. 손민우, 엄원상이 대전 문전을 위협하며 간간히 슈팅을 시도했다. 대전은 수비라인을 내리고 역습으로 광주의 수비 뒷공간을 노렸으나 이렇다 할 슈팅 찬스를 잡지 못했다. 전반은 양 팀 모두 중원 싸움에 집중하며 득점 없이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대전은 안상현을 빼고 김찬을 투입해 중원을 강화했다. 광주는 선수 교체 없이 빠른 스피드를 활용해 슈팅 찬스를 노렸다. 후반 3분 이희균의 측면 패스를 엄원상이 골문 앞에서 헤더슛을 시도했으나 골문 위로 벗어났다. 4분 뒤에는 대전 김승섭이 프리킥으로 올려준 공을 골문 앞에서 잡아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 옆으로 벗어났다.

후반 16분 대전이 수비하던 과정에서 하마조치가 핸드볼 반칙을 범했다. 주심은 PK를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광주 조주영이 골을 성공시키며 1-0으로 달아났다. 선제골을 내준 대전은 윤신영을 빼고 안동민을 투입했다. 광주 역시 이희균을 빼고 정현우를 투입했다. 대전은 라인을 대폭 올리고 동점골 찬스를 노렸다. 후반 27분 기다렸던 동점골이 터졌다. 광주 진영 페널티박스안에서 하마조치의 헤딩 패스를 이어받은 김승섭이 골문 안으로 골을 밀어 넣었다. 지난 라운드에 이은 두 경기 연속 득점이었다. 1-1로 균형이 맞춰지자 광주도 공격의 고삐를 다시 당겼다. 하칭요, 정연우가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박주원이 선방하며 위기를 넘겼다. 후반 38분 대전이 추가골을 터트렸다. 교체로 들어온 김찬이 공중불을 받아 헤더슛으로 광주의 골망을 갈랐다. 골문 구석으로 절묘하게 떨어지는 궤적에 광주 골키퍼 최종진도 손을 쓸 수 없었다.

역전골을 터트린 대전은 광주를 강하게 밀어 붙였다. 후반 추가시간 대전의 추가골이 터졌다. 광주 진영 오른쪽 측면으로 치고 들어가던 김찬이 광주 수비에 걸러 넘어졌고 주심은 VAR판독 끝에 PK를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윤성한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고 3-1로 점수차를 벌렸다. 연달아 3골을 터트린 대전은 관중들과 함께 기쁨을 만끽했고 경기는 3-1 대전의 대승으로 마무리 됐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