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여군

부여군, 제2단계 균형발전사업비 충남 최다 확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9 18:18 수정 2019-11-09 18: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추진하는 충청남도 제2단계 1기 지역균형발전사업 대상 시·군중에서 가장 많은 균형발전 사업비를 확보했다.

민선 7기에 들어서면서 부여군의 장점, 약점, 기회, 위협요인을 분석하여 낙후도 개선과 균형발전을 위해 농업경쟁력 강화, 문화·체육 기반 구축, 인구증가·경제 활성화의 3가지 핵심성장 테마를 도출하고 이에 따른 세부추진 전략을 수립했다.

지난 3월부터 3가지 유형의 사업선정 방식인 도 제안, 시·군 경쟁공모사업, 시·군 자율사업으로 충청남도 균형발전자문위원과의 10차례 넘는 컨설팅을 받는 등 부여군의 지속적인 경제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준비해 왔다.

특히 도 제안공모사업인 "나래원 시설 증축사업"선정으로 군민의 삶의 질 개선과 안녕을 지속적으로 꾀할 수 있게 됐다. 시·군 경쟁공모사업으로는 가장 취약한 고용 및 산업부분의 활성화를 위해 부여 일반산업단지조성사업을 제안해 1차 균형발전평가심의회에서 총 742억원 중 균형발전사업비 242억원을 확보한 후, 사업비 적용단가를 실행년도 단가로 조정해 달라는 부여군의 증액요청을 충청남도 균형발전위원회에서 받아들여 당초보다 84억원이 증액된 총 826억원 중 균형발전사업비 284억원(도 142, 군 142)의 사업비를 최종 확보했다.

이에 따라 군은 산업단지 토지분양비의 원가를 낮출 수 있게 돼 산업단지 조성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일반산업단지 조성과 함께 단지 내에 바이오 소재의 국산화 인프라 구축 및 R&D 지원을 위해 총사업비 980억원을 투입해 바이오소재 복합센터를 건립하는 '충남 바이오소재 클러스터 구축사업'을 진행할 예정으로 산업단지의 분양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박정현 군수는 " 부여 일반산업단지는 부여군의 낙후도를 개선하고 군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핵심사업으로 단기적 효과보다는 중장기적인 부여군의 균형발전을 견인하는 마중물로 기여하는 바가 매우 클 것"이라며, "앞으로 시·군 자율사업으로 추진하는 사업에 대해서도 부여군이 지속발전가능한 사업들이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포토뉴스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