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천안 통학버스 31%가 주행거리 20㎞넘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9 13:56 수정 2019-11-09 13:5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천안지역 어린이들의 통학을 담당하는 버스 10대 중 3대의 주행거리가 20만㎞를 넘는 것으로 나타나 교통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됐다는 지적이다.

천안교육지원청이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천안지역 42개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에서 61대의 통학버스를 운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들 통학버스 중 19대가 누적 주행거리가 20만㎞를 넘기는 등 교통안전사고 우려가 따르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A유치원의 통학버스의 주행거리는 46만8119㎞였으며 B초등학교의 통학버스는 41만6342㎞, C초등학교의 통학버스는 36만3402㎞를 주행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사실상 폐차수준의 차량이 어린이들의 통학을 책임지는 위험한 주행을 벌이고 있다.

주행거리 20만㎞를 넘긴 차량 19대 중 10대가 40인승 이상의 버스로 사고 시 대형 인명피해를 피할 수 없다는 게 교육계 여론이다.

아울러 주행거리 20만㎞를 넘긴 차량은 모두 임차인 것으로 나타나 차량 교체 등을 강제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천안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총주행 거리가 많다고 해서 차량의 안전성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고 임차든 관용이든 모든 통학 차량은 주기적으로 안전점검을 받기 때문에 운영에는 문제가 없다"라며 "주행거리에 대한 제한을 둘 경우 업체와의 계약이 어려워질 수도 있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충남도의회 조철기 의원은 "최근 아산에서 발생한 김민식 군의 사망사고로 인해 학생들의 통학 안전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이들이 타고 다니는 통학버스 운영사항 역시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로 천안 61대의 통학버스 중 19대가 20만㎞ 이상의 노후 버스인 것으로 나타나는 데 안전에는 문제가 없는지 정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포토뉴스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