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내년 4·15 총선 앞… 여야 '전운' 고조

민주, 모병제 등 정책 이슈 띄우기
한국, 보수 통합 나서며 세 넓히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0 11:22 수정 2019-11-10 11:3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문 대통령,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YONHAP NO-2263>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오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여야가 본격적인 움직임에 나서면서 경쟁에 불이 붙는 양상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모병제와 대입 정시 확대, 분양가 상한제 선정 등 대형 정책 이슈 선점에 나섰고, 자유한국당은 보수 통합을 전격적으로 띄우며 세(勢) 확장에 당력을 쏟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정부와 함께 교육, 부동산, 병무 등 국민 관심이 큰 분야의 정책을 잇달아 내놨다. 교육에선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 등의 일반고 일관 전환과 대학 입시 정시 비중 상향 정책이 발표됐고, 부동산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대상지를 선정해 공고했다.

병무에선 모병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모병제 도입을 공론화하면서 찬반 목소리가 팽팽하다. 당내에서도 시기상조라는 의견과 점진적 추진이 필요하단 주장에 맞서자 이인영 원내대표는 "당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논의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이 민감한 사안들까지 이슈로 꺼내든 건 내년 총선 때문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총선을 앞두고 초대형 정책 이슈들로 여론을 선점해 주도권을 쥐겠다는 의도가 깔려있다는 얘기다. 야권이 꺼낼 '정부 심판론' 같은 정쟁·이념 공세를 미리 차단하려는 목적도 담겨 있다.

당 관계자는 "야권이 뻔히 현 정부 심판을 총선 구호로 내세울텐데, 이에 맞서 정책과 공약으로 승부하는 책임 있는 집권여당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안들이 모두 국민적 관심이 크고, 찬반 또한 분명해 여론의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자유한국당은 보수 통합을 전면에 띄우고 실무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한국당은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과 접촉면을 넓혀가는 중이다. 황교안 대표와 변혁 모임 대표인 유승민 의원은 대화 창구를 개설키로 하고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

한국당에선 원유철 의원이, 변혁은 정병국 의원이 나서 물밑 대화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원 의원은 한국당 당내 통합 추진 기구인 '통합추진단(가칭)' 단장으로 내정된 상태다. 원 의원의 단장 내정 배경으론 원 의원과 유승민 의원 간의 친분이 고려됐을 가능성이 높다.

원 의원은 앞서 유 의원이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낼 때 정책위의장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와도 인연이 있는데, 원 의원이 새누리당 원내대표로 활동할 당시 조 대표는 원내수석부대표로 활동했다. 보수 주요 세력축과 대화가 가능한 인물을 단장으로 내세운 것이다.

그러나 보수 통합 과정이 순탄치는 못할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다. 총선 승리를 위해 보수통합이 필요하단 점엔 공감하나 통합 방식과 과정 등을 놓곤 의견이 제각각이기 때문이다. 변혁의 경우 안철수계인 비례대표 의원들의 동참 여부와 유 의원의 제시한 통합 3원칙이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