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열병합발전 미세먼지 배출량, 노후경유차 5만여대와 맞먹어

연간 180톤 규모의 미세먼지 배출
열병합발전 원료 LPG 교체 필요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2 14:00 수정 2019-11-12 17:22 | 신문게재 2019-11-13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CM20181130000137990_P4
<속보>=벙커C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대전열병합발전에서 나오는 미세먼지 배출량이 대전 전체 5등급 노후 경유차 5만여대에서 나오는 양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나 대책이 요구된다. <중도일보 11일자 6면 보도>

이에 대전시와 대덕구는 대전열병합발전의 원료인 벙커C유를 미세먼지 발생 주원인으로 분석하고 친환경 원료인 LPG로 변경을 추진하고 있지만, 재정적인 문제 때문에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어서다.

지난해에 발표된 국립환경과학원의 국가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전열병합발전이 벙커C유를 사용해 나오는 미세먼지의 양은 180톤 정도다. 이는 5등급 경유차 약 5만 9000대에서 나오는 미세먼지 배출량과 맞먹는다.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 산정방법에 관한 규정'에 따라 모든 차량을 유종, 연식, 오염물질의 배출 정도에 따라 1~5등급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 중 5등급은 2002년 7월 1일 이전 기준 적용 차량으로 질소산화물과 탄화수소 정도가 0.560g/Km 이상이다. 즉, 가장 미세먼지를 많이 배출하는 차종인 셈이다.

현재 대전에 있는 5등급 노후 경유차는 11월 기준 약 5만 7000대다.

결국 벙커C유 원료 사용을 중단하게 되면 대전 전체의 5등급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는 효과를 얻게 되는 셈이다.

전국 미세먼지 발생량의 9%가 대전에서 나오고 있는 만큼 가시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다. 그렇다고 모든 경유차를 폐차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워 열병합발전의 원료를 친환경인 LPG로 바꾸는 게 더욱 효과적이라는게 시의 판단이다.

약 5만 9000대의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는 효과를 가져오기 때문에 원료를 LPG로 바꾸고 교체 비용을 국비로 지원받아 시범적 실시를 해보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환경부에 국비 지원을 지속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다.

실제로 대덕구에서 나타나는 미세먼지 수치는 다른 자치구와 비교하면 높은 편에 속한다. 12일 오전 11시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에서 발표한 자료를 보면 미세먼지 수치는 대덕구가 73㎍/㎥으로 가장 높다. 이어 동구 40 ㎍/㎥, 중구 39 ㎍/㎥, 유성구 36 ㎍/㎥, 서구 32 ㎍/㎥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벙커C유가 원천 차단된다면, 대덕구뿐만 아니라 대전 전체의 미세먼지 절감에도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포토뉴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