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10월 은행 기업대출 늘었다… 금융권 가계대출도 전달대비 늘어

은행권 기업대출 7조 5000억원 늘어 증가폭 확대
금융권 가계대출, 은행권 가계대출도 각각 증가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2 15:50 수정 2019-11-12 16:0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가계대출
가계대출 증감 추이.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10월 은행들의 기업대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0월 은행권 기업대출이 7조 5000억원 늘어 전월(4조 9000억 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대기업 대출 증가액이 9월 1000억 원에서 10월 1조 1000억 원으로 커졌다. 9월 중 4조8000억원 늘었던 중소기업 대출은 지난달 6조 3000억 원 증가해 2015년 4월(6조 6000억 원) 이후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중소기업 대출 중 개인사업자 대출은 2조 8000억 원 늘어나 증가 폭이 전월과 견줘 4000억 원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하락으로 기업의 자금조달 유인이 늘어나면서 납세, 규제 등 일시적인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부가가치세 납부로 기업들 자금 수요가 늘어난 데다 대출·예금 비율 규제 변화로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기업대출을 늘렸다"고 말했다.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달과 견줘 8조 원 가량 늘었다. 10월 금융권 가계대출은 8조 1000억 원 증가했다. 증가 폭은 작년 같은 기간(10조 4000억 원)보다 2조 3000억 원 줄었지만, 직전 달(3조 2000억 원)보다 4조 9000억 원 확대됐다.

올해 1∼10월 증가 폭은 41조 6000억 원으로, 작년 같은 때보다 18조 9000억 원 축소됐다. 1∼10월 누적 증가액은 2017년 74조 4000억 원에서 지난해 60조 5000억원으로 줄어들었고, 올해도 증가세가 둔화됐다.

금융위는 "10월은 추석 연휴 카드 결제 수요와 이사 수요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은행권 가계대출도 크게 늘었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7조 2000억 원으로, 1∼10월 월평균 증가 폭(4조 6500억 원)을 크게 웃돌았다. 9월에 4조 8000억 원으로 꺾였던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한 달 만에 반등했다.

은행권 10월 가계대출 증가를 세부적으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4조 6000억 원 증가해 증가 폭이 컸던 8월(4조 5800억 원)보다 높았다. 10월 기준으로는 2016년 10월(5조 4000억 원) 이후 가장 큰 증가 규모로,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매매나 전세 관련 자금 수요가 지속한 게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최근 주택가격 상승 흐름을 고려할 때 가계대출 증가세가 유의미하게 줄어들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