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한성일의 세상 읽기]82년생 김지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1 00:38 수정 2019-11-13 15:10 | 신문게재 2019-11-14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성일
"죽을 만큼 아프면서 아이를 낳았고, 내 생활도, 일도, 꿈도, 내 인생, 나 자신을 전부 포기하고 아이를 키웠어. 그랬더니 벌레가 됐어. 사람들이 나보고 '맘충'이래. 난 이제 어떻게 해야 돼?"

"빗방울처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눈송이처럼 서로를 쓰다듬었던, 자신들을 반씩 닮은 예쁜 딸을 낳은 아내가 달라졌다."

94년생 대학원생 큰 딸아이가 3년 전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을 읽어보라고 줘서 읽었는데 올해 정유미와 공유 주연의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같이 보자고 했다. 영화를 보면서 딸도,나도 손수건이 흠뻑 젖도록 눈물을 흘렸다. 영화 시사회 때 기자회견장에서 김지영의 남편 정대현 역을 맡은 공유 역시 영화 촬영 전 시나리오를 읽고서 펑펑 울었다고 했다.

페미니즘 메시지 전달 때문에 플롯과 스타일이 미흡해졌다는, 문학성 결여 비판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팩트'를 활용해 시대를 잘 읽고 많은 독자들에게 공감대를 불러일으킨 덕에 김훈의 <칼의 노래>와 신경숙의 <엄마를 부탁해>에 이어 100만 부 이상이 팔리는 밀리언셀러가 됐고, 영화도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공전의 히트작인 이 작품은 '젠더' 차별에 대한 보고서 성격을 띠고 있다. 대한민국의 젠더 분쟁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는 점만으로도 이 책과 영화는 많은 의미를 던져준다.

<82년생 김지영>은 사회 전반에 페미니즘 성향을 가진 여성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역할을 했고, 대한민국에서 '여성이 이렇게 고통받고 있다' 는 메시지를 사회에 널리 알려 우리 사회가 페미니즘에 대해 관심을 갖게 했다.

'PD 수첩' 등 방송국의 시사교양프로그램에서 구성작가를 했던 조 작가가 출산과 육아로 경력 단절 여성이 되면서 본인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기도 한 <82년생 김지영>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대한민국 여성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서 소설의 독자층이나 영화의 주 관람객층도 여성들이 압도적이다. 그렇지만 누군가의 아내이자 누이이자 딸인 우리 모두의 이야기라서 대한민국의 모든 남성이 봤으면 한다.

82년 남아선호 사상이 극심해 여아 낙태 문제가 심각했던 시절 태어난 주인공 김지영이 어릴 적부터 당해온 여성 차별에 관한 다양한 에피소드들에 여성들은 절대적으로 공감하면서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34살 전업주부 김지영이 딸아이를 키우면서 산후 우울증과 육아 우울증으로 인해 다른 사람들로 빙의되는 과정에서 친정어머니의 오열은 가슴이 먹먹해지는 장면이다.

한국 젊은 여성들의 인생 마디마디에 존재하는 성차별적 요소들을 사실적으로 묘사한 이 작품은 일본을 비롯한 18개국에서도 즐겨 읽히는 작품이 됐다. 이 작품이 여성에 대한 억압과 차별·소외 등 복합적인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데 있어서 단초가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

공지영의 소설 <도가니>가 공유와 정유미 주연의 영화화 과정을 거쳐 장애인 인권법 개정을 이끌어 냈던 것처럼 <82년생 김지영> 역시 이번 영화 상영을 계기로 성 평등 관련 법 제정에 관한 활발한 논의를 불러일으켰으면 한다는 여론도 높아지고 있다.

성차별이라는 폭력 구조 속에서 관습과 예의범절이라는 미명 하에 비하당하고 착취당하는 시스템을 알린 조남주 작가가 한 말처럼 세상 모든 딸들이 더 크고,높고,많은 꿈을 꿀 수 있는 세상이 오기를...


한성일 국장 겸 편집위원 hansung007@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