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대전 스포츠로 '通'하라]최성운 회장 "대전빙상장·실업팀 창단 시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3 10:07 수정 2019-11-14 10:10 | 신문게재 2019-11-14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1113_100807949
최성운 대전빙상연맹 회장
"기쁜 마음과 함께 미안함이 공존하네요."

최근 대전빙상연맹(회장 최성운)에 경사가 났다. '대전 일반' 박인욱이 지난 11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0m 계주 파이널A에서 황대헌(한국체대), 이준서(한국체대), 김동욱(스포츠토토)과 한팀을 이뤄 6분 55초 968 기록하며 헝가리와 함께 공동 금메달을 목에 걸었기 때문이다. 박인욱은 개인 1000m에 출전해 은메달을 목에 걸면서 이 대회에서 2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국제 동계스포츠에서 대전일반 소속으로 메달을 따낸 건 드문 일이다.

앞서 박인욱은 지난 2월 열린 전국동계체전에서 쇼트트랙 3000m 우승을 차지하며 대전에 금메달을 안긴 바 있다.

지난 4월 취임해 대전 빙상을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은 최성운 회장은 이런 박인욱 선수에 고마움을 전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부터 '대전일반' 소속으로 함께하고 있는 선수다. 연맹에서 경비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다른 실업팀 선수와 비교하면 크지 않다. 빙상 하나만 보고 대전에 온 선수"라며 "그동안 운동을 하면서 힘든 일도 있었을 텐데 이를 극복하고 국가대표에 선발 돼 메달을 따냈다는 게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박인욱 선수는 지난해 초까지 실업팀인 화성시청에 활약했다. 오삼진 대전빙상연맹 전무와 지난해 동계체전에서 인연을 맺으며 대전에 온 박인욱은 대전일반 소속으로 대전빙상연맹의 지원을 받고 있다.

최성운 회장은 "여러 사정으로 대전에 둥지를 틀게 됐지만, 운동선수는 몸값(연봉)으로 평가된다. 이를 무시하진 못한다"며 "하지만, 박인욱 선수는 이를 다 포기하고 운동하나만 보고 대전에 왔다. 정말 순수한 마음을 가진 선수로 더 큰 성장을 바라는 마음이 크다"고 마음을 전했다.

그도 그럴 것이 대전에는 실업팀이 없다. 연봉을 줄 수 없는 구조다. 또 연맹소속으로 초등부와 일반부가 전부다.

학교팀이 없어 중학교에 진학하게 되면 선수들은 수도권으로 전학을 간다.

그동안 대전 출신 전·현직 국가대표 선수는 조남규·박진환·신우철·최지현·김다겸(쇼트트랙 ) 등이 있다. 피겨에는 김민석·최지은이 있었지만 모두 진학을 위해 대전을 떠났다.

현재 대전연맹 소속에는 초등(쇼트트랙·피겨), 일반 등 20여 명이 있다. 이들 선수 또한 엘리트 선수로 성장하기 위해 향후 고향을 떠나 선수 생활을 이어간다.

빙상계가 당면 과제로 꼽은 가장 큰 이유다.

최성운 회장은 "대전에 실업팀이 없어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박인욱 선수는 '대전일반' 소속으로 연봉도 없다. 국위를 선양하고 대전을 위해 뛰는 선수인데 이런 선수를 수용하지 못한다는 게 망신스럽다"면서 "박인욱 선수 등 실력 있는 선수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운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팀 창단이 하루 빨리 이뤄줬으면 한다"고 안타까워했다.

시민과 동호인들이 즐길 수 있는 빙상장 건설에도 목소리를 냈다.

최 회장은 "대전에 엘리트 선수들이 운동할 수 있는 훈련장은 남선공원 하나뿐이다. 이 또한 시민과 동호인이 함께 사용하고 있다"면서 "인근 전주시에도 2개의 빙상장이 있는데 대도시인 대전에는 제대로 된 시설이 없다는 게 아쉽다"고 말했다.

빙상장 부지에 대해서는 베이스볼드림파크 지하를 희망했다. 유동인구가 많고 운영비용 등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게 최 회장의 얘기다.

최 회장은 "야구장 건설 후 지하에 빙상장을 짓게 되면 전력이나 여러 가지 면에서 효율적이다. 공간 또한 유용하게 사용할 것으로 본다"면서 "특히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대전시민들이 빙상 스포츠를 언제나 즐길 수 있다"며 빙상구장 건설을 바랐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