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기타리스트 김목경 데뷔 30주년+7집 발매 앞두고 '명가의 초대' 콘서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4 16:3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목경

 

기타리스트 김목경이 데뷔 30주년과 7집 발매를 앞두고 11월 22일 콘서트를 개최한다. 

 

김목경의 '명가의 초대' 공연은 오는 22일 오후 8시, 서울 강남 학동역에 있는 삼익악기 엠팟홀에서 펼쳐진다.

 

 

이날 공연에서 김목경은 ‘부르지마’‘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play the blues' 등 그동안 즐겨들었던 감동의 레퍼토리는 물론이고 'I shot the sheriff' 'Sweet home chicago' 등의 연주 명곡들도 빠짐없이 선보일 예정이다.          

 

1990년 비교적 늦은 나이에 첫 앨범을 발표한 김목경에게 내년은 데뷔 30주년이라는 또 하나의 역사가 새겨지는 해이다. 그만큼 의미가 있고 기념비적 포인트가 되는 시점으로 의미가 깊다. 

한 해의 끝자락에 다시 만나는 가슴으로 듣는 음악, 기타 하나로 영혼을 흔드는 블루스 거장 김목경의 명품 콘서트는 ‘김목경 블루스’의 진정한 음악 세계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아주 특별한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여전히 한국 대중음악의 변함없는 화두는 창조와 변화다. 음악시장의 오랜 침체를 거둬낼 유일한 대안이 음악 창작을 통한 근본적인 변화라는 얘기다. 그런 가운데 아이돌 중심의 거대한 음악판에 변화를 예고하는 다양한 시도들이 엿보이고 있는 것은 무엇보다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다양한 음악인들의 다양한 음악적 시도가 지금 한국 대중음악의 희망적 대안이 되고 있는 것이다. 그 중심에 긴 시간동안 한국 대중음악의 중추가 되어왔던 중견 음악인들이 있고 ‘블루스 거장’이라 불리는 기타리스트 김목경이 있다. 

 

‘블루스 거장’‘블루스 마에스트로’라는 별칭이 전혀 낯설지 않은 김목경이지만 그는 여전히 새롭고 신선하다. 데뷔 시절의 투지와 음악적 열정도 변함없다. 지금 그가 보여주고 있는 다양한 음악적 행보가 연륜과 역사의 빛깔만큼 깊고 다채롭지만 음악을 대하는 마음가짐만큼은 변함이 없다. 


김목경은 지난 2008년 6집 발표 이후 무려 11년 만에 새 앨범 발표 준비를 마쳤고 서울블루스페스티벌, 애스컴블루스페스티벌 등등 크고 작은 무대를 분주히 오가며 절정에 이른 듯한 연주력을 선보이고 있다.
 

한세화 기자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