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공연/전시

[공연] 솜털벌레 나비가 되다 제스튀스 신체극 '꽃들에게 희망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4 02:44 수정 2019-11-14 17:59 | 신문게재 2019-11-15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체극'꽃들에게 희망을!'_포스터
신체극'꽃들에게 희망을!' 포스터. /제스튀스 제공
트리나 폴러스의 동화 그림책 '꽃들에게 희망을'이 마임을 입고 2D 세계에서 튀어나온다.

현대마임연구소 제스튀스는 오는 16일 오후 7시 30분 16주년 정기공연의 일환으로 '꽃들에게 희망을!'을 신체극으로 각색해 선보인다.

'꽃들에게 희망을'은 2019 대전문화재단 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에 선정된 작품으로, 상주단체 협력기관인 대전청소년위캔센터가 공연장 협력·주관했다.

제스튀스만의 독특하고 현대적인 움직임 기법을 신체연극으로 표현했으며, 상상력 넘치는 영상·오브제 등으로 무대 위 공간을 가득 메울 예정이다. 제스튀스는 이번 공연을 통해 우리 삶의 본질과 맞닿아 있는 '참 나를 만나기 위해 잠시 멈춰서는 용기'에 대한 희망을 이야기 하고자 한다. '연극적 심상이 몸의 언어로 Marking되다!'라는 현대마임연구소 제스튀스만의 독특하고 현대적인 움직임 기법의 시그니처를 신체연극으로 무대에 담아낸다.

신체연극(현대마임)은 언어 이전, 몸으로 부터 출발되는 호소력 깊은 몸짓의 섬세한 표현들을 다양한 무대표현 기법으로 확장해 새롭고 독창적인 연극 장르로서 공연예술의 저변확대를 이루어 나가고 있다.

이번 작품의 특징은 현대마임연구소 제스튀스의 작품 레퍼토리에 빠지지 않는 '타인을 통해 자신을 바라보는 또 하나의 시선'을 담고 있다는 것이다. 관객들은 근원적인 몸짓 언어가 내뿜는 강력한 이미지과 신체연극의 메시지가 담긴 무대홀릭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또한 누구나 어렵지 않게 감상 할 수 있는 포인트는 바로 몸짓언어에 있다.

제스튀스는 일상 속 움직임들이 무대 위에서 어떻게 신체언어로 변환 되는지 발견하는 흥미로운 시선과 더불어 위트 있는 움직임과 제스쳐, 극 적 스토리를 풍부하게 해주는 환상과 상상력 넘치는 무대기법을 살려 관객들과 감동을 나누고자 한다.

한편 마임의 본거지 프랑스에서 정통과 현대마임을 거치고 프로연극학교에서 주목을 받았던 본 공연의 연출 최희대표는 현대마임과 연극적메소드가 두드러지는 전문 신체연극(현대마임)단체 현대마임연구소 제스튀스를 2004년부터 현재까지 대전에서 그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1
신체극'꽃들에게 희망을!' 공연 모습. /제스튀스 제공
1
신체극'꽃들에게 희망을!' 공연 모습. /제스튀스 제공
1
신체극'꽃들에게 희망을!' 공연 모습. /제스튀스 제공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