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 아시아 선수 최초 1위 표 획득

총 88점 얻은 류현진 맥스 셔저(72점) 제치고 단독 2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4 09:43 수정 2019-11-14 17:02 | 신문게재 2019-11-15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9100711030001300_P4
역투하는 류현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최고의 시즌을 보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사이영상 수상에 실패했다. 그러나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최초로 1위 표를 획득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발표에서 1위 표 1장, 2위 표 10장, 3위 표 8장, 4위 표 7장, 5위 표 3장 등 총 88점을 얻어 단독 2위에 올랐다.

한 시즌 최고의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은 1위 표 29장, 2위 표 1장으로 207점을 기록한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이 받았다.

디그롬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류현진이 1위 표 한 장을 가져가면서 만장일치 수상엔 실패했다.

류현진에게 유일하게 1위 표를 행사한 기자는 캘리포니아 지역지인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의 마크 위커다.

류현진에 이어 3위에 오른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는 2위 표 8장, 3위 표 8장, 4위 표 6장, 5위 표 4장 72점을 얻었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최고의 한 해를 보낸 류현진은 올 시즌 LA다저스에서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82⅔이닝을 소화하며 14승 5패를 기록하며 리그 6위에 올랐다. 평균자책점 2.32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기록했다. 탈삼진 163개, 피안타율 0.234의 빼어난 성적을 올렸다.

류현진은 팀 에이스 역할을 맡으며 다저스의 7년 연속 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이끌었다.

올해 정규시즌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나섰고, 생애 처음으로 빅리그 올스타전에 선발돼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의 영예를 누리기도 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디그롬에게 탈삼진과 투구이닝, 피안타율에서 밀리며 아쉽게 사이영상을 받지 못했다.

디그롬은 11승 8패, 204이닝, 평균자책점 2.43, 탈삼진 255개(전체 1위), 피안타율 0.207을 기록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