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국과연 폭발사고 원인 철저히 규명해야”

이낙연 총리, 국정현안점검회의서 당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4 14:27 수정 2019-11-14 14: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국방과학연구소 실험실 폭발 사고와 관련, “소방청과 국방과학연구소 등 관계기관은 사고원인을 철저히 밝히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93회 국정현안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대전 국방과학연구소 실험실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나 한 분이 목숨을 잃고 네 분이 부상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이어 “희생되신 연구원의 명복을 빌며, 가족들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면서 “부상자들의 빠른 쾌유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독도 인근 해상의 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운데 한 분을 찾아 가족의 품에 모셨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가족들께 마음으로나마 위로를 드린다”며 “구조에 참여하신 모든 분의 수고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아직도 세 분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가용 수단을 모두 투입해 수색을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 “10월 9일 이후 한 달 넘게 추가 발생은 없다”며 “그러나 야생멧돼지에서는 산발적으로 감염이 확인되는 만큼, 방역당국과 축산농가는 긴장을 늦추지 말고 대처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그러면서 “지난 주말 경기도 연천에서 살처분 돼지 사체의 침출수가 흘러 나왔다”며 “랜더링 장소에서는 악취가 섞인 연기를 내뿜어 인근 주민들께 큰 불편과 고통을 드린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살처분과 매몰지 관리태세를 다시 점검하고 재발방지 조치를 취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이런 불행한 일이 생기면 장관님들께서 바로 현장을 찾아 문제를 파악하고, 고통을 겪으시는 국민께 사과와 위로를 드리는 것이 옳다”며 “장관님들께서 바쁘시더라도 그렇게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14일 치러진 수능시험과 관련, “답안지 회수, 이송, 채점, 성적발표까지 향후의 모든 과정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잘 관리해 달라”고 밝혔다.

겨울철 민생·안전 대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총리는 “겨울의 재해와 재난, 감염병, 어려운 분들을 위한 배려 같은 대책을 철저히 이행해 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화재예방에 각별히 힘써 줄 것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지자체들은 미리 화재 취약지역에 대한 현장을 점검하고 대비해 달라”며 “제천과 밀양의 큰 불로 많은 희생을 겪었던 것이 불과 2년 전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세종=백운석 기자 bws@

포토뉴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대전선관위, 총선 예비후보자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대설(大雪)에 찾아온 추위 ‘내일이 절정’

  •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 임시로 설치된 다리 난간 ‘불안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