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사건/사고

7명 사상 국방과학연구소 폭발, 정말 간단하고 안전한 실험이었나

연구소, "안전조치 메뉴얼조차 필요 없을 정도로 간단한 실험"
폭발 원인 '니트로메탄' 안전성 논란 불가피
새로운 기술개발하는 만큼, 안전메뉴얼 꼼꼼히 체크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4 16:13 수정 2019-11-14 17:01 | 신문게재 2019-11-15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3333
14일 오후 2시 브리핑 중인 한이수 국방과학연구소 대외협력실장이 참담한 표정을 짓고 있다.
대전 국방과학연구소(ADD) 실험실 폭발사고의 원인으로 지목한 니트로메탄의 안전성을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연구소 측은 별도의 안전조치 메뉴얼이 없을 정도로 간단한 실험이라고 강조했지만, 예기치 않은 대형 폭발사고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연구소는 14일 오후 유성구 본원에서 폭발 사고 원인과 조사 진행 과정 등 사고 관련 브리핑을 했다.

연구소 측은 폭발사고와 관련, 점화나 연소 시험이 아니고 유량이 설계치대로 나가는지에 대해 확인하는 실험이었다고 설명하며 위험성은 없었다고 밝혔다.

한이수 국방연 대외협력실장은 "흔히 말하는 폭발의 위험성이 있는 실험의 경우에는 실험실도 따로 있으며, 보호장구를 철저하게 장착한다. 또 연소나 발화 실험의 경우 안전통제관이 입회해 안전보호대책에 따라 실험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번 실험은 폭발의 위험이 거의 없기 때문에 통상적 보호 조치가 필요 없는 간단한 실험이었다"고 했다.

그러나 사망한 선임연구원 A 씨는 당시 다른 연구원 4명과 함께 평상복을 입고 연료 유량을 정밀하게 측정하는 중이었다. 폭발 당시 A 씨는 1층 계측 시설 옆에 있었고, 4명은 2층에 있었다.

연구소 측은 니트로메탄의 위험도 등급은 낮은 편이라고 하면서도 폭발 원인을 정확하게 언급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면서, A 씨가 유량 실험 당시 1층에 내려간 게 장비 오작동 때문이 아닌지 추측하고 있다.

'안전한 실험'이라도 '안전조치 메뉴얼'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연구소 관계자는 "내부 규정에 따라 한 것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세상의 없는 기술'을 다루는 만큼, 상대적으로 경험이 적은 30대인 젊은 연구자들만 참여했다면 그에 맞는 안전수칙과 메뉴얼을 제대로 마련하지 못한 책임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연구소 측은 사고 당시 안전수칙 준수 여부에 대해서는 “경찰 조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국방과학연구소는 연구소 부소장을 위원장으로 사고대책본부를 구성해 사상자를 지원하고, 사망자에 대해서는 유가족과 장례 절차를 논의하고 최고의 예우를 갖춰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제 기자 guswp3@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