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반환점 돈 벤투호... 한국 속한 H조 '죽음의 조' 급부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5 11:11 수정 2019-11-15 11: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GYH2019111500010004402_P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중간 순위[그래픽=연합뉴스 제공]
파울루 벤투호가 속한 H조가 2차 예선 반환점을 돌면서 '죽음의 조'로 급부상했다.

조 편성 직후만 해도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지만, 뚜껑을 열고 보니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으로 급반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레바논과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원정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를 기록한 한국은 승점 1점을 보태 조1위(승점 8점·골 득실 +10)를 유지했지만, 여전히 최종예선 진출은 장담할 수 없는 상태다. 북한을 제치고 조 2위로 올라선 레바논(승점 7점·골 득실 +2)이 승점 1 차로 바짝 따라붙고 있다.

북한이 같은날같은 날 경기장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에게 1-3으로 패하면서 H조는 혼돈 속에 빠졌다.

4경기를 마친 현재 레바논과 북한은 나란히 2승 1무 1패(승점 7)로 나란히 2, 3위를 기록하고 있다.

2승 2패로 승점 6점을 차지한 투르크메니스탄이 4위에 자리하고 있다.

1위 한국부터 4위 투르크메니스탄까지 승점 차는 단 2점에 불과하다. 매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바뀔 수 있다.

다행인 건 남은 4경기 중 3경기가 홈에서 열린다는 것이다.

내년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 홈에서 맞붙은 대표팀은 스리랑카로 떠나 31일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어 6월에는 북한(4일), 레바논(9일)을 잇달아 홈에서 경기를 치른다.

레바논전을 마치고 돌아오는 대표팀은 19일 '남미 최강' 브라질과의 평가전을 갖고 남은 예선전 준비에 들어간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